목요일, 4월 18,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도난 급증에…美보험사, 현대·기아차 일부모델 보험가입 거부

도난 급증에…美보험사, 현대·기아차 일부모델 보험가입 거부

spot_img

프로그레시브·스테이트팜 “일부 지역서 특정 연도 모델 대상”

미국 일부 보험사들이 일부 지역에서 이른바 ‘도둑질 챌린지’의 대상이 된 현대자동차와 기아차 모델에 대한 보험 제공을 거부하고 있다고 CNN 방송 등 미국 언론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험회사인 프로그레시브와 스테이트팜은 콜로라도주 덴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등의 도시에서 절도 방지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현대 및 기아차 모델에 대한 보험 가입을 받지 않고 있다.

스테이트팜은 CNN에 “일부 주에서 현대 및 기아차의 특정 연도 모델에 대해서는 보험 가입을 중단했다”면서 “이 차량에 대한 도난 손실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프로그레시브도 “지난 1년간 현대 및 기아차 특정 모델의 도난율은 3배 이상 증가했으며 일부 지역의 경우 이들 차량은 다른 차량보다 20배 이상이나 많이 도난됐다”면서 “이에 대응해서 일부 지역에서 우리는 보험료율을 올렸으며 일부 모델에 대해서는 보험 판매를 제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두 회사는 어느 지역에서 보험 제공을 중단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미국 일부 지역에서 이른바 ‘현대·기아차 훔치기’ 소셜미디어 챌린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두 회사의 차량 도난이 급증한 바 있다.

타깃이 되는 차량은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생산된 기아차 일부 모델, 2016년부터 2021년 사이 제작된 현대차 특정 모델이다. 이들 차량은 대부분 금속 열쇠를 사용하고 도난 방지 장치인 ‘엔진 이모빌라이저’가 없다는 것이 특징이다.

비영리단체인 고속도로손실데이터연구소(HLDL)이 보험 청구 건수를 분석한 결과 2015년에서 2019년에 출시된 현대·기아차 일부 모델의 도난율은 같은 연식의 다른 차량에 대략 2배 이상이었다.

이처럼 도난이 급증하자 위스콘신, 오하이오, 미주리, 캔자스 등지의 차주들은 작년 현대차와 기아 차량의 결함으로 도난을 당했다면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집단소송을 제기했고,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워싱턴주 시애틀 등 지방자치단체도 소송을 제기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차주들에게 핸들 잠금장치, 도난 방지 보안 키트 등을 제공하면서 대응조치를 취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