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3,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덴버시를 포함한 카운티 공무원, 백신 보건 명령 준수율 98.7% 달성

덴버시를 포함한 카운티 공무원, 백신 보건 명령 준수율 98.7% 달성

10월 1일 기준 약 10,000명에 달하는 덴버 시 및 카운티 공무원과 고위험 환경의 민간 부문 근로자에 ​​대한 ‘코로나19 예방 접종 공중 보건 명령’에 대해 약 99%의 근무자가 예방 접종을 마치고, 일부 직원은 승인 면제서를 제출했다. 승인 면제서를 제출한 직원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5일마다 PCR 검사를 받아야 하며,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지난 8월 2일에 발효된 덴버시 보건 명령은 바이러스로부터 공무원과 시민을 보호하고 다가오는 독감 시즌을 대비하기 위해 발효되었다.

마이클 행콕(Michael B. Hancock) 시장은 “생명을 구하고 코로나 바이러스로부터 대중을 더욱 보호하기 위한 것입니다. 공중 보건 명령을 따라준 시 직원에게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덴버의 공중 보건국 책임자인 밥 맥도널드(Bob McDonald) 역시 “백신 접종이 전염병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이며, 백신을 접종해 생명을 구하는 중요한 조치를 취한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공중 보건 명령을 따르지 않은 직원은 덴버 보건국(DDPHE)이 벌금 및 처벌을 포함한 소환장을 발행할 수 있다고 전했다.

콜로라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사람은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확률이 무려 6.4배 더 높다고 경고하고 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