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대형 고층빌딩에 짓눌리는 뉴욕…매년 1~2mm씩 바닷속 침하

대형 고층빌딩에 짓눌리는 뉴욕…매년 1~2mm씩 바닷속 침하

spot_img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위기 가중…침수 사고 다발

대형 고층빌딩이 빽빽하게 들어선 미국 뉴욕이 건물의 무게로 인해 조금씩 가라앉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포스트는 19일 미국지질조사국(USGS) 소속 지질학자인 톰 파슨스가 이끄는 연구팀이 뉴욕시가 매년 1~2mm씩 가라앉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맨해튼 남부 등 일부 지역의 경우 침하 속도가 2배가량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미국 동부 해안가에 위치한 뉴욕이 가라앉는 원인으로 인간이 만든 건축물을 지목했다.

뉴욕 전역에 걸쳐 100만개에 달하는 건물들의 전체 무게는 7억7천만t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프랑스 파리의 거대 건축물 에펠탑의 무게가 1만1천t가량이라는 점을 감안한다면 7만 개의 에펠탑에 해당하는 무게가 뉴욕시를 짓누르고 있는 셈이다.

이 같은 지반 침하 현상에 더해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은 뉴욕의 수몰 위기를 가중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경고다.

뉴욕을 둘러싼 해수면은 지난 1950년 이후 약 22cm나 상승했다.

실제로 뉴욕에선 최근 많은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배수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지하철과 주택 등이 침수되는 일들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5개 특별구로 구성되는 뉴욕시는 맨해튼을 포함해 브루클린과 퀸스, 스탠턴 아일랜드 등 브롱크스를 제외한 4개 지역이 섬에 위치했다.

연구팀은 침수가 반복될 경우 건물을 지반에 고정하는 철강구조가 바닷물에 노출돼 녹이 슬 수 있어 안전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논문은 환경 분야 전문 저널인 어스 퓨처(Earth’s Future) 최신 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