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1, 2024
Home뉴스국제 뉴스"다빈치,갈릴레오보다 100년 먼저 중력 연구"…스케치 해독 성공

“다빈치,갈릴레오보다 100년 먼저 중력 연구”…스케치 해독 성공

spot_img

다빈치 저작 ‘코덱스 아룬델’ 메모 해독…CIT 교수 논문 발표

이탈리아 르네상스 시대의 천재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인류 최초로 지구 중력을 수학적으로 연구한 사실이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 미국 캘리포니아공과대학(CIT) 연구팀이 다빈치가 남긴 고문서 ‘코덱스 아룬델’의 스케치를 해독한 논문에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논문에 따르면 다빈치는 1478년에서 1518년 사이에 남긴 과학 관련 저작 코덱스 아룬델의 143쪽 가장자리에 항아리에서 구슬이 떨어지는 상황을 묘사한 스케치와 함께 삼각형 도형 메모를 남겼다.

연구팀은 이 스케치가 지상에서 수평으로 이동하는 항아리에서 물체가 수직 낙하하는 장면을 담은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빈치는 항아리가 수평 이동을 시작한 지점을 대문자 ‘A’로 표시한 뒤 항아리의 이동과 함께 구슬이 낙하한 지점에 수직선을 연결했다.

다빈치의 실험에 따르면 수평 이동하는 항아리에서 낙하한 구슬들은 삼각형의 빗변을 형성한다.

이에 대해 논문 저자인 모르테자 가리브 CIT 교수는 다빈치가 항아리 실험을 통해 ‘중력 가속도’를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항아리에서 낙하하는 구슬이 시간이 지날수록 더 빠르게 떨어진다는 것을 스케치로 묘사했다는 것이다.

가리브 교수는 다빈치가 계산한 중력상수의 오차는 현대 과학에서 측정한 값과 10% 이내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500여 년 전의 수학 수준을 감안한다면 놀라울 정도로 정확하다는 이야기다.

중력과 관련한 다빈치의 스케치와 메모는 지금까지 중력을 처음으로 실험한 과학자로 알려진 갈릴레오 갈릴레이보다 100년 이상 앞선다.

가리브 교수팀의 논문은 매사추세츠공대(MIT)가 출판하는 과학 저널 ‘레오나르도’ 2월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