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0월 2,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다가오는 7월 첫째주, 美 독립기념일 연휴에 뭐하니?

다가오는 7월 첫째주, 美 독립기념일 연휴에 뭐하니?

다양한 불꽃놀이 콜로라도 하늘 물들일 예정

매해 미국 전역 하늘을 수놓는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의 불꽃놀이. 올해 기념일은 특히 코로나 사태이후 국가 경제 정상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트럼프의 행사로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콜로라도에서는 아쉽게도 올해 코로나 판데믹으로 인해 안타깝게도 많은 한인들이 자주찾던 덴버 다운타운과 볼더, 하일랜즈 랜치, 에스테스 공원, 오로라 지역 불꽃놀이는 취소되었다.

하지만 7월 3일 금요일도 독립기념일 대체휴일로 지정되면서 긴 연휴가 예상되며 많은 이들이 미국의 244번째 생일을 축하하고 가족과의 시간을 보내기 위해 다양한 행사들에 주목하고 있다. 다음은 아직까지 취소되지 않고 정상 진행될 예정인 불꽃놀이 및 음악행사들의 목록이다. 

오로라(AURORA)

  • 7월 4일 밸리 컨트리 클럽(Valley Country Club) 불꽃놀이 행사
  • 장소는 밸리 컨트리 클럽 14601 Country Club Dr, Aurora, CO 80016
  • 단, 클럽 게스트들만 입장가능

브라이튼(BRIGHTON)

  • 7월 4일 독립기념일 축하행사
  • 장소는 브라이튼 동쪽(East Brighton)
  • 7월 4일 해가 질 무렵 불꽃놀이 시작

캐슬락(CASTLE ROCK)

  • 캐슬락 불꽃놀이
  • 장소는 캐슬락 산타페 쿼리(Sante Fe Quarry)
  • 7월 4일 해가 지는 저녁 9:30 무렵 불꽃놀이 시작

콜로라도 스프링스(COLORADO SPRINGS)

  • 매회 열리는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락키산맥 불꽃놀이
  • 장소는 유씨헬스공원(UCHealth Park) 4385 Tutt Blvd, Colorado Springs, CO 80922
  • 7월 3일 해가 질 무렵 불꽃놀이 시작

콜로라도 스프링스(COLORADO SPRINGS)

  • 7월 4일 당신의 집에서 즐기는 ‘음악 콘서트’
  • 파이크스 피크 지역(Pikes Peak Region) 곳곳에서 펼쳐지는 불꽃놀이 쇼와 콜로라도 스프링스 필하모닉(Colorado Springs Philharmonic)의 콘서트 연주를 집에서 즐길 수 있음
  • 불꽃놀이와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라디오 채널 목록 – Sunny 106.3 FM, Y96.9 FM, KCME 88.7 FM, AM 740 KVOR, 92.9 Peak FM, iHeartRadio App

콜로라도 스프링스(COLORADO SPRINGS)

  • 체옌 마운틴 리조트에서의 독립기념일 축하 불꽃놀이 행사
  • 장소는 체옌 마운틴 리조트(Cheyenne Mountain Resort) 3225 Broadmoor Valley Rd, Colorado Springs, CO 80906
  • 단, 7월 4일 당일 행사 입장은 리조트 게스트들에게 제한

하일랜즈 랜치(HIGHLANDS RANCH)

  • 더글라스 카운티의 독립기념일 축하 불꽃놀이 행사
  • 장소는 마운틴 비스타 고등학교(Mountain Vista High School) 10585 Mountain Vista Ridge, Highlands Ranch, CO 80126
  • 7월 4일 저녁 9:30에 불꽃놀이 시작

조예원 기자
고려대학교 국제학 BA · 고려대학교 언론학 BA · 덴버대학교 국제안보학 MA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콜로라도 스프링스 공항 이용객 증가

콜로라도 스프링스 공항(COS)은 지난 8월 한 달 동안 19만 5천364명의 승객이 공항을 이용해 작년에 비해 이용객이 1.7% 증가했으며,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한국]웹툰 ‘여신강림’ 완결한 작가 야옹이 “마지막화 떨면서 그려”

부천국제만화축제서 팬들과 만나…"작가주의 작품 아냐, 피드백서 배워가며 연재" 최근 유명 웹툰 '여신강림'을 마무리 지은 야옹이 작가가 1일 팬들과...

[한국]”부끄럽고 귀찮아” 백원짜리 잔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버스요금 1천원 내고 거스름돈 안 가져가는 학생 태반" 화폐가치 하락에 편리함 우선…"잔돈 모아 태산" 지적도

美 CDC “원숭이두창 미국에서 사라질 것 같지 않아”

"성접촉 남성들간 낮은 수준에서 무한히 퍼질 수 있어" 원숭이두창이 미국에서 완전히 없어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미 보건당국이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