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7월 1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뉴욕 우버 기사들, 임금인상 보류에 24시간 시한부 파업

뉴욕 우버 기사들, 임금인상 보류에 24시간 시한부 파업

spot_img

“파업 동참 많지 않은 듯…출근시간 우버 요금 급등하지 않아”

미국 뉴욕시의 우버 기사들이 임금인상에 제동을 건 회사 측의 조치에 반발해 19일 파업과 항의시위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뉴욕의 옐로캡 택시와 차량호출 서비스업체 기사들을 대표하는 ‘뉴욕 택시노동자연합’은 이날 0시부터 24시간 동안 파업을 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에는 우버의 뉴욕 사무실 앞에서 항의시위도 벌였다.

뉴욕의 우버와 리프트 기사 8만 명이 소속된 ‘독립 운전기사 조합’도 조합원 500여명이 브루클린에서 맨해튼의 법원까지 거리 행진을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조합원들은 물론 시민들에게 하루 동안 우버 앱을 이용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뉴욕을 지역구로 둔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하원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우버 앱을 끄고 다른 서비스를 이용하라”며 파업을 지지했다.

최근 택시 요금을 인상한 뉴욕시 택시·리무진위원회가 이달 초 우버와 리프트 기사들의 임금 인상도 승인한 것이 노사 갈등의 불씨가 됐다.

임금 인상 보류를 요구하는 내용의 소송을 낸 우버는 임금을 인상하면 뉴욕시에서의 평균 이용 요금을 10% 올릴 수밖에 없다며 “연말 연휴를 앞두고 급격한 요금 인상은 우버의 명성에 복구할 수 없는 타격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뉴욕주 지방법원는 우버 기사들의 임금 인상을 일시 중단한다고 결정했다.

이날 파업에 동참한 우버 기사들은 많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오전 출근시간대 우버 요금이 급등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충분히 많은 우버 기사들이 정상 운행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우버 기사 페르난도 펠리시아노(50)는 블룸버그에 “일부 기사들은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산다. 게다가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다”라고 말했다.

우버의 한 대변인도 이날 오전 7∼10시 뉴욕에서 월요일 평균보다 3% 많은 차량이 정상 운행했다며 “2019년 이후 기사들의 임금은 38.4% 올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