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뉴욕, 뒤늦게 음식물 쓰레기 분리수거 의무화…"기후변화 대책"

뉴욕, 뒤늦게 음식물 쓰레기 분리수거 의무화…”기후변화 대책”

spot_img

뉴욕 온실가스 배출 순위 3위는 음식물 쓰레기…전체 배출량의 20%

미국 뉴욕시가 기후변화 대책으로 음식물 쓰레기 분리수거를 의무화한다.

뉴욕시의회는 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법안을 가결했다.

이 법안은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의 서명을 거쳐 공식 선포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애덤스 시장은 시민의 자발적 참여가 아닌 의무화는 과도하다는 입장이지만, 시의회가 분리수거를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법률화에는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이 법안을 주도한 섀하나 하니프 시의원은 “현재 뉴욕 주민들은 심각한 대기오염을 경험하고 있다”라며 “시급한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 뉴욕시가 행동에 나서도록 모두 단합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음식물 쓰레기를 분리수거하지 않고, 일반 쓰레기와 함께 버렸던 뉴욕이 이 같은 법안을 추진한 취지는 기후변화 대응이다.

뉴욕시가 배출하는 온실가스 중 20%는 매립지에 묻힌 음식물 쓰레기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시의 건물(35%)과 교통(21%)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이에 따라 분리수거한 음식물 쓰레기를 비료로 만드는 등 재활용을 통해 온실가스를 줄이겠다는 것이 이 법안의 목표다.

앞서 뉴욕주는 오는 2026년부터 신축 건물에서 가스레인지와 가스히터를 퇴출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각종 조리기구를 전기 인덕션으로 교체해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겠다는 것이 이 법의 목표다.

뉴욕시도 2024년부터 병원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한 신축 건물의 조리와 난방에 전기 기기 설치를 의무화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