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뉴욕타임스 기자들, 41년만에 첫 파업…임금협상 난항

뉴욕타임스 기자들, 41년만에 첫 파업…임금협상 난항

spot_img

미국 유력 일간 뉴욕타임스(NYT) 기자와 직원들이 40여 년만에 처음으로 파업에 나섰다.

NYT 직원 1천450명을 대표하는 ‘뉴스길드’ 노동조합은 임금 등에 관한 노사 협상에서 타협점을 찾지 못하자 8일 하루 동안 파업을 한다고 밝혔다.

뉴스길드 노조에는 전 세계 1천800여 명의 NYT 편집국 기자와 직원 중 1천270명이 소속돼 있다.

24시간 파업에는 1천100명 이상이 동참한다고 뉴스길드는 밝혔다.

NYT 기자들이 파업에 나선 것은 1981년 이후 처음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 밖에 2017년에도 잠깐 업무를 중단한 적이 있다.

다만 1978년 88일간 지속된 장기 파업 이후로는 신문을 발간하지 못할 정도의 심각한 노동쟁의는 없었다.

이번에도 사측은 파업에 불참한 기자들과 취재 경험이 있는 편집 직원들을 동원해 다음날 신문을 정상 발간할 예정이다.

NYT 노사는 여러 현안 중에서도 임금 문제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10%의 임금 인상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5.5%만 올려줄 수 있다고 맞섰다. 내년과 2024년 임금 인상률에 대해서도 견해차가 뚜렷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NYT 사측이 조합원 최저 연봉을 6만5천달러(약 8천580만원)로 올려달라는 뉴스길드의 요구를 거절하고, 오는 2024년 6만2천500달러(약 8천250만원)의 최저 연봉을 역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뉴스길드는 전날 밤 성명을 내고 “그들(사측)의 임금 제안은 물가상승률은 물론 미국의 평균 임금상승률을 훨씬 밑돌아 경제적 상황을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NYT 노사는 지난해 3월 기존 노사 협약이 만료된 후 임금, 복지, 퇴직금 등에 관해 아직도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이날 파업에 대해 조 칸 NYT 편집국장은 “통상 파업은 대화가 교착 상태에 이를 때 발생하지만, 지금은 아직 그런 상황이 아니다”라며 노조의 결정을 비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