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Home뉴스미국 뉴스뉴스위크, 자동차 업계 '올해의 선지자'로 정의선 선정

뉴스위크, 자동차 업계 ‘올해의 선지자’로 정의선 선정

spot_img

‘위대한 파괴적 혁신자’ 시상서 현대차 3개 부문 석권

(뉴욕=연합뉴스)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12일(현지시간)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자동차 업계의 최고 혁신가로 선정했다.

뉴스위크는 이날 ‘세계 자동차 산업의 위대한 파괴적 혁신가들’ 시상식에서 정 회장에게 ‘올해의 선지자'(Visionary of the Year) 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이 시상식은 뉴스위크가 지난해 발표한 ‘미국의 위대한 파괴적 혁신가 50인’을 한층 더 발전시킨 행사다.

최초 수상자로 정 회장을 선정한 이유로 뉴스위크는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서 현대차와 기아가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현대차그룹은 그의 리더십과 담대한 미래 비전 아래 모빌리티의 가능성을 재정립하고 전기차, 로보틱스,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를 통해 인류에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위크는 정 회장이 원자재와 부품 공급회사들의 지분을 취득해 기업을 더욱 수직통합하고, 다수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며, 수소연료전지차를 개발한 것은 물론 로봇회사를 인수함으로써 현대차그룹을 “파괴적 변화의 선봉에 올려놨다”고 평가했다.

정 회장은 뉴스위크에 밝힌 소감을 통해 “맨 처음 할아버지인 정주영 선대 회장이 회사를 설립했을 때부터 우리는 항상 사람들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기를 바랐다”면서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바꿀 수 있는 위치에 있는 우리와 같은 사람들은 반드시 그 책임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모두 6개 부문을 시상한 이번 행사에서 정 회장 외에 현대차그룹 아키텍처개발센터는 ‘올해의 R&D팀’ 부문에서, 현대차그룹 전동화개발담당은 ‘올해의 파워트레인 진화’ 부문에서 각각 상을 받았다. 전체 수상자의 절반을 현대차그룹에서 배출한 셈이다.

이밖에 ‘올해의 경영자’에는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가, ‘올해의 디자이너’에는 알폰소 알바이사 닛산 디자인담당 부사장이, ‘올해의 마케팅 캠페인’에는 랜드로버 브랜드가 각각 선정됐다.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