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뉴스국제 뉴스기후변화 위험 재확인한 캐나다 산불…"가뭄과 병충해가 원인"

기후변화 위험 재확인한 캐나다 산불…”가뭄과 병충해가 원인”

spot_img

해충 활동지역 넓어지면서 산림 고사…산불에 취약한 환경 조성

사상 최악으로 평가되는 캐나다의 산불은 기후변화의 위험을 재확인했다는 평가가 확산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캐나다 산불이 예년의 규모를 훨씬 뛰어넘어 번진 것은 기후변화로 인한 병충해와 가뭄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기온상승으로 해충의 활동 지역이 대폭 늘어나면서 화재에 취약한 환경이 조성됐다는 것이다.

특히 전문가들은 잎말이 나방과(科)의 유충 피해에 주목하고 있다.

침엽수림에서 가장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진 이 해충은 일반적으로 캐나다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지만, 기후 온난화 탓에 캐나다 중부 이상으로 서식지를 넓혔다는 것이다.

가뭄과 해충 탓에 고사한 산림 면적이 늘었기 때문에 화재가 더 빠르고 넓게 확산할 수 있는 조건이 만들어졌다는 설명이다.

캐나다 정부 소속인 과학자 케이샌드라 월드런은 “잎말이 나방과 유충은 남쪽의 전나무 서식지에서 볼 수 있었지만, 지금은 더 북쪽으로 확산해 말라죽은 가문비나무의 수가 급증했다”고 말했다.

캐나다 서부지역 산림지역에선 소나무 좀의 피해가 늘고 있다.

캐나다 정부에 따르면 1990년대부터 2015년까지 소나무 좀 때문에 고사한 소나무 산림의 면적은 서울 면적의 3배인 4천500만 에이커에 달한다.

캐나다에서는 산불이 흔하지만, 올해처럼 동부와 서부에서 동시에 대규모로 확산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올해에는 2천 건이 넘는 산불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 10년간 연평균의 약 15배에 달한다.

12일 기준으로 캐나다 전역에서 산불로 소실된 면적은 1천210만 에이커로 남한 면적의 절반에 해당한다.

캐나다산림청(CFS) 소속 과학자인 엘런 휘트먼은 “과학자로서 오랫동안 기후변화와 산불의 연관성에 대해 경고했지만, 이 같은 상황을 실제로 목도하는 것은 개인적으로 힘들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