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9,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글로벌 펀드매니저들, 주식에서 돈 뺐다…금융위기 후 최저"

“글로벌 펀드매니저들, 주식에서 돈 뺐다…금융위기 후 최저”

BofA 설문조사서 ‘완전한 항복’ 시사…”몇 주 내 주가 반등” 전망도

글로벌 투자자들이 주식과 같은 위험자산 비중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하게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지난 8∼15일 펀드매니저 259명 등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월간 설문조사에서 주식에 대한 투자 배분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블룸버그·로이터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펀드매니저들은 총 7천220억달러(약 945조원)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조사 결과 글로벌 경제 성장과 기업 이익에 대한 투자자들의 기대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추락한 반면, 경기침체 전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5월 이후 가장 높았다.

BofA는 투자자들의 이런 심리 상태를 대단히 심각한 경제 전망에 따른 ‘완전한 항복'(full capitulation)의 신호라고 해석했다.

이처럼 불확실성이 높아짐에 따라 투자자들의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현금 비율이 6%를 넘어 2001년 이후 21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보통보다 낮은 수준의 리스크만 감수하고 있다고 답한 펀드매니저는 전체 응답자의 58%로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많았다.

특히 경기침체 내지 둔화 위험이 커지면서 펀드매니저들은 전월보다 은행주 투자를 16%포인트 줄인 것으로 드러났다. 은행주의 비중을 줄인 것은 2020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설문 응답자들은 인플레이션을 가장 큰 ‘꼬리 위험'(발생 가능성이 낮고 예측하기 어렵지만 한 번 발생하면 큰 영향을 미치는 위험)으로 지목하면서도 내년에는 물가상승률이 낮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보고서에서 BofA는 ‘강세장 대 약세장 지표’가 현재 ‘최대 약세장’을 가리키고 있다며 반등이 머지않았음을 시사한다고 해석했다.

BofA는 “2022년 하반기 펀더멘털은 취약하다”면서도 “그러나 투자 심리는 향후 몇 주 안에 주식 랠리가 펼쳐질 것이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앞서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고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황에서는 주가 상승세가 나타나더라도 ‘단명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미국 의과 대학교에 약 1조 3천억 기부의대지원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

자신 이름으로 학교 변경하지 말 것을 약속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6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욕 즈롱크스에 소재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과...

유나이티드, 덴버 신축 8개 건물 ‘세계 최대 비행 훈련 센터’로 오픈, 덴버 경제에 크게 미칠 예상

하루 860명 조종사 훈련, 연간 32,000회 훈련 이벤드 가능해져' 2월 22일 Fox31에 따르면, 항공사 발표를 인용하여 “유나이티드 항공(United...

성경의 애국 애족 정신

-삼일절 105주년 특별 설교 및 덴버 지역 삼일절 기념식 특강 원고- 올해는 삼일절 105주년 기념의 날이다. 이미 한국에서는...

노인의 3대 심리적 어려움은 무엇인가?

의학적, 심리적 올바른 이해와 대처 방안 요즈음 시니언들이 모이면 노인 건강이 주요 화제, 탑 화제이다. 한국사람을 위한 요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