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콜로라도 뉴스글렌우드 놀이기구 여아 추락사, 직원과실로 밝혀져 충격

글렌우드 놀이기구 여아 추락사, 직원과실로 밝혀져 충격

spot_img

지난 6일 글렌우드 스프링스에 위치한 놀이공원에서 발생했던 6세 여아 사망 사고는 결국 놀이기구 직원 과실 등에 따른 ‘인재’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달 초 ‘글렌우드 캐번스 어드벤처 파크(Glenwood Caverns Adventure Park)’에서 약 34미터 깊이의 지하로 순식간에 추락하는 형태의 놀이기구를 탄 6살 소녀가 목숨을 잃었던 사건이다.

사고가 발생했던 직후 놀이공원 직원들은 구급대원들이 오기 전까지 응급조치를 했지만 6세 여아는 결국 현장에서 사망했다. 숨진 6세 소녀는 가족과 함께 미국 노동절 주말을 맞이해 놀이공원을 방문했는데 안타깝게도 이런 사고가 발생했던 것이다.

▲ 산꼭대기에 위치한 놀이공원은 스릴넘치는 놀이기구가 많아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사진 이현진 기자)

한편 콜로라도주 노동고용부 사고조사부는 지난 25일 보고서 발표에서 사고 당시 해당 놀이기구가 숨진 6세 아동이 안전벨트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작동했지만, 신입 운영직원 2명은 사전에 제대로 된 조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했다.

당시 숨진 아동은 놀이기구에 탑승한 후 무릎 부위에 착용하도록 되어 있는 2개의 안전벨트의 아래가 아닌 위에 앉았으나 직원들은 안전벨트가 아동의 무릎 위에 착용되었는지를 확인하지 않고 놀이기구를 작동시켰다. 또한 안전벨트 미착용을 알리는 경고시스템이 작동했음에도 불구하고 사전에 충분한 대응 교육을 받지 않은 탓에 직원들은 별다른 조치 없이 시스템을 재설정하고 기구를 작동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숨진 여아의 유족 측 변호사는 “이번 사고는 아주 쉽게 예방할 수 있었다”며 “보고서는 사고가 놀이공원 측 과실임으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유족들은 유사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놀이공원 측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한다. 사망한 여아의 가족은 오로라시에 있는 에티오피아 교회에 다니며 오랜 시간 덴버에 거주하다가 최근 콜로라도 스프링스로 이주한 것으로 전해진다.

▲글렌우드 놀이공원으로 올라가려면 곤돌라를 타야한다.

산 꼭대기에 위치한 유일무이 테마파크로도 유명한 이 놀이공원은 스릴 넘치는 놀이기구들로 매우 잘 알려져 있으며, 동굴 투어부터 실내 및 실외 활동들이 모두 가능한 콜로라도 가족 여행지로도 유명한 곳이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놀이기구인 ‘헌티드 마인 드랍(Haunted Mine Drop)’은 34미터 깊이의 지하로 수직낙하하는 형식의 놀이기구로 공원 측은 해당 기구를 지난 2017년 지하 진입형 처 놀이기구로 등록한 바 있었다.

많은 체험객들이 “살면서 타본 놀이기구들 중 가장 짜릿하고 무서웠다”는 후기를 전하는 등 이용객들은 이 놀이기구를 타기 전 공원 측의 책임을 면제한다는 서류에 서명해야 하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사고가 놀이공원 직원들의 사전교육 부족에 따른 실수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놀이공원 측은 진퇴양난에 처하게 되었으며 사고가 발생한 해당 놀이기구는 현재까지 운영되지 않고 있다.

spot_img
spot_img
조예원 기자
조예원 기자
고려대학교 국제학 BA · 고려대학교 언론학 BA · 덴버대학교 국제안보학 MA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