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ly 25, 2024
Home뉴스국제 뉴스귀국한 긴급구호대 “여진 공포 가장 힘들어”

[튀르키예 강진]귀국한 긴급구호대 “여진 공포 가장 힘들어”

spot_img

주민들이 식량·차량도 제공…출국 공항서 현지인 기립박수 받기도

튀르키예 강진 피해 지역서 생존자 수색·구조활동을 한 뒤 귀국한 대한민국 긴급구호대(KDRT) 1진은 현장에서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여진에 대한 공포를 꼽았다.


긴급구호대 일원으로 활동한 뒤 귀국한 외교부 당국자는 20일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진으로 실제로 건물이 흔들리기도 했고 현장 철수 전날인 17일에도 꽤 큰 여진이 있었다”며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컸다고 말했다.


긴급구호대 관계자는 “저희가 손댈 수 없는 죽음이 많았다. 확인만 하고 수습할 수 없는 죽음은 말로 표현하기가 어렵다”며 현장의 비극적인 상황을 전했다.


구호대원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구조 활동을 하면서 현지 주민들의 큰 도움을 받았다고 입을 모았다. 피해 주민들이 자신들의 승용차와 트럭을 제공하고, 마실 거리와 먹을거리도 끊임없이 제공했다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튀르키예 국민들의 성원은 여기서 한참을 이야기해도 모자란다”며 “한국으로 돌아오기 위해 공항 게이트에서 대기하고 있었는데 한국 긴급구호대가 떠난다고 방송이 나오자 사이프러스행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던 주변 모든분들이 기립 박수를 쳐주기도 했다”고 떠올렸다.


긴급구호대 1진의 건강 상태는 모두 양호하며 2주내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검사 등 필요한 건강 검진을 할 예정이다. 현지에서 구조활동을 벌이다 다친 구조견들도 모두 빠른 회복 중이다.


총 118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대 1진은 9일(현지시각)부터 튀르키예 하타이주 안타키아에서 구조활동을 시작, 총 8명의 생존자를 구조한 뒤 18일 귀국했다. 이들은 우리 정부가 파견한 긴급구호대 중 최대규모다. <연합뉴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