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23, 2024
Home 뉴스 국제 뉴스 국제유가, 경기 불확실성에 작년말 이후 최저치…WTI 3.5%↓

국제유가, 경기 불확실성에 작년말 이후 최저치…WTI 3.5%↓

전문가 “이대로라면 WTI, 배럴당 60달러로 떨어질 수도”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국제 유가가 작년 말 수준으로 되돌아갔다.

6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5%(2.68달러) 떨어진 74.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4%(3.33달러) 급락한 79.3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WTI는 지난해 12월23일 이후, 브렌트유는 올해 1월3일 이후 각각 최저가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긴축이 예상보다 강하고 오래 지속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면서 유가가 커다란 하방 압력을 받고 있다.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으로 원유 수요가 위축될 가능성을 투자자들이 경계하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미국에서는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고용 및 경제 지표가 잇따라 발표되면서 연준이 내년에도 긴축의 고삐를 틀어쥘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지고 있다.

이러한 매파(통화긴축 선호)적 정책 여파로 경기침체가 초래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와 데이비드 솔로몬 골드만삭스 CEO 등 월가의 거물 인사들이 이날 방송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경고 메시지를 날린 것이 시장을 더욱 얼어붙게 했다.

RJO선물의 선임 시장전략가 엘리 테스파예는 로이터통신에 “시장 심리는 부정적”이라면서 “이대로라면 WTI가 배럴당 60달러로 떨어지는 것을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이날 월간 보고서를 통해 WTI와 브렌트유 가격 전망치를 낮췄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완화가 더딘 것도 원유 선물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국제 금값은 소폭 반등했으나 여전히 온스당 1천800달러 선을 밑돌았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1.10달러) 오른 1,782.4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

덴버 이화여대 동문회, 2024년 신년 총회 겸 떡국 모임 후기

덴버 이화여대 동문회(회장 김선희, 총무 박성원, 회계 이혜경)는 2월17일(토) 저녁 5시에 오로라에 소재한 서울 바베큐에서 2024년도 신년 총회 겸 떡국 모임을 개최하였다.덴버...

한국 대표 디저트 ‘설빙’, 콜로라도 사우스글렌 몰에 신규 매장 오픈 예정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한국의 대표 디저트 프랜차이즈 '설빙'이 콜로라도에 곧 문을 열 예정이다. 위치는 아라파호길과 유니버시티가 만나는 더 스트리트 앳 사우스글렌 몰(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