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국제 뉴스국제유가, 中 경제 우려에 6개월만에 최저…WTI 2.9%↓

국제유가, 中 경제 우려에 6개월만에 최저…WTI 2.9%↓

spot_img

국제유가는 15일 예상보다 부진한 중국의 경제지표에 대한 우려 속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9%(2.68달러) 떨어진 89.4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장중 한때 배럴당 87달러 선이 무너지며 지난 2월 초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가격을 기록하기도 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7시43분(런던 현지시간) 현재 배럴당 3%(2.97달러) 떨어진 95.1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를 위한 ‘제로 코로나’ 정책 여파로 부진했다는 결과가 잇따라 발표된 것이 악재로 작용했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보다 3.8% 증가해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3%를 하회했고, 7월 소매판매도 전년 동기보다 2.7% 증가하는 데 그쳐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5%를 크게 밑돌았다.

또 중국의 정유제품 생산은 하루 1천253만 배럴로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3월 이후 가장 적었다.

이에 따라 중국 인민은행이 금리를 인하하면서 원유 시장에서 중국발(發) 수요 침체 우려를 키운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이란 핵합의 재협상에서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이 제기된 것도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분석했다. 이란산 원유가 국제 시장에 복귀하면 공급난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제 금값도 중국의 경제 부진과 미국 달러화 강세 속에 온스당 1천800달러 선을 내줬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17.40달러) 내린 1천798.1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