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2월 2, 2022
Home 뉴스 미국 뉴스 고속도로 경찰 과속티켓 대신 마스크 건네

고속도로 경찰 과속티켓 대신 마스크 건네

미네소타 고속도로 주경찰관이 속도위반 티켓 대신 신호 위반자에게 마스크를 건네 화제가 되고 있다. 

미네소타 덜루스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검역소 심장 전문의로 일하고 있는 사로시 아샤라프 얀후아 박사는 3월 21일 I-35 번 고속도로에서  과속으로 인해 슈워츠 경관에게 정지 명령을 받았다.

단속 경관 슈워츠는 얀후아의 면허증을 확인한 뒤 매사추세츠 운전면허증을 보고 미네소타에서 무엇을 하고 있냐고 물었고 심장과 협력 의사로 매달 이곳에 온다고 말했다.

슈워츠 경관은 면허증을 확인하기 위해 순찰차로 돌아갔고, 얀후아는 티켓을 받을 준비를 하고 있었다. 경찰은 당신이 과속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일이며 만약 사고가 나면 당신의 환자들도 돌볼 수가 없다며 엄중히 경고했다. 그리고 경고 조치만 내린다고 말하며 면허증과 N95 마스크를 다섯 장을 함께 건넸다. 그 순간 얀후아는 눈시울이 붉어지며 울음을 터트렸다.

얀후아는 많은 의료 종사자들이 적절한 보호장비를 갖추지 못해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한다. 보스턴 출신인 그녀는 집에서 멀리 떨어져 병에 걸리면 정말 암울할 것이라고 말한다. 

슈워츠 경관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그녀의 지갑에 있던 헌 마스크를 2개를 보고, 얀후아에게 마스크를 줄 수밖에 없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의사들은 환자를 치료하면서 많은 위험에 노출된다. 특히 지금 이 시기에는 더욱 그럴 수밖에 없다.

팬데믹 코로나바이러스는 많은 것을 변화시키고 두려움에 떨게 한다. 하지만 슈워츠의 친절은 위기에 처한 우리를 단결시키고 자신의 희생으로 사람들을 조금씩 변화시키고 있다.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

콜로라도 한인 볼링 리그 출범

12월 1일(목) 오후 8시 오로라 피오리아 길에 위치한 볼레로 헤더 리지(Bowlero Heather Ridge) 볼링장에서 콜로라도에서 처음으로 한인 볼링 리그(회장 현승철)가 출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