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9, 2024
Home뉴스국제 뉴스고물가에 아껴야…영국 슈퍼 채소·과일 등 유통기한 없앤다

고물가에 아껴야…영국 슈퍼 채소·과일 등 유통기한 없앤다

spot_img

영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자릿수를 넘어선 가운데 슈퍼마켓들이 버려지는 식품을 줄이기 위해 채소·과일 등의 유통기한을 없애고 있다.

슈퍼마켓 체인 아스다는 9월부터 채소와 포장과일 등 약 250개 품목에 유통기한(Best before, Use by)을 없앨 계획이라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고객들의 음식물 쓰레기 및 비용 감축을 돕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아스다는 평균적인 가구에서 매달 60파운드(9만5천원) 상당 식품과 음료를 버린다는 기후변화 대응 단체 WRAP의 연구결과를 고려했다고 말했다.

아스다는 유통기한을 없애는 대신 직원들이 품질 유지 업무에 사용할 새로운 코드를 도입한다고 말했다.

아스다는 “많은 가구가 생계비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최대한 절약하려는 상황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물가급등으로 인해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도 활용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으로 보인다.

다른 슈퍼마켓들도 비슷한 조치를 도입하고 있다.

모리슨스가 올해 초 자체 상표 우유제품의 90%에서 유통기한 표시를 없앴고 M&S는 7월에 채소와 과일 300여개 품목에 유통기한을 없앤다고 밝혔다.

웨이트로즈도 9월부터 약 500여개 식품 품목에서 라벨을 제거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