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뉴스국제 뉴스경제난 스리랑카, 종이없어 학교시험 연기…교과서도 인쇄못해

경제난 스리랑카, 종이없어 학교시험 연기…교과서도 인쇄못해

spot_img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외화 부족으로 국가부도 위기에 처한 인도양의 섬나라 스리랑카가 종이가 모자라 학교 시험을 치르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이코노미넥스트 등 스리랑카 언론과 외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부주(州) 등의 고등학교는 21일부터 1주일간으로 예정된 기말고사를 다음 달 이후로 연기했다.

    프리얀타 스리랄 노니스 서부주 교육국장은 이코노미넥스트에 인쇄용 종이가 부족한데다 종이와 잉크 등의 가격이 올라 시험지를 인쇄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시험 연기 이유를 밝혔다.

    스리랑카의 고등학교 기말고사는 학생의 진급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한 시험이지만, 경제난 여파로 일정에 심각한 지장이 생긴 것이다.

    중학교는 지역 단위로 시험을 치를 수 있다고 주 당국은 밝혔으나, 일부 일선 학교에서는 이에 회의적인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 관계자는 AFP통신에 전국 450만명 학생 가운데 3분의 2가량이 시험 지연 관련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종이 부족은 시험지뿐 아니라 새 학기 교과서 인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교원노조 간부인 조지프 스탈린은 “1월 이전에 (새 학기용) 교과서가 인쇄돼야 하는데 교과서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광 산업에 크게 의존하던 스리랑카 경제는 2019년 4월 ‘부활절 테러’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덮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스리랑카는 올해 총부채 상환 예정액이 70억 달러(8조5천억원)이지만, 외화보유액은 20억 달러(2조4천억원)에 불과한 상태라고 블룸버그통신은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피치 등 주요 신용평가사는 지난해 말부터 이미 스리랑카의 국가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한 상태다.
    물가가 치솟는 가운데 특히 정부가 외화 부족으로 인해 석유를 구해오지 못하면서 단전 사태와 연료 부족에 직면했다.

    우다야 감만필라 전 에너지부 장관은 지난달 말 최근 상황에 대해 1948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이후 최악의 경제 위기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제난을 견디지 못한 시민은 최근 수도 콜롬보 등에서 정권을 장악한 라자팍사 가문의 퇴진 등을 요구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에 고타바야 라자팍사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구제금융을 받는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난 17일에는 인도로부터 10억달러(약 1조2천억원)의 긴급 자금을 조달, 고사 위기의 경제에 다소나마 숨통이 트인 상태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