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경기침체 우려에 국제유가 100달러 밑으로…3개월만에 최저치

경기침체 우려에 국제유가 100달러 밑으로…3개월만에 최저치

spot_img

코로나19 변이·경기침체로 수요 감소 우려 확산

(뉴욕=연합뉴스) 국제 유가가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로 급락했다.

12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오후 4시15분 현재 배럴당 8.05%(8.38달러) 떨어진 95.71달러에 거래 중이다.

금융정보업체 다우존스 마켓 데이터에 따르면 이는 지난 4월 11일 이후 최저 가격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4시 현재 배럴당 100달러 선 밑에서 거래 중이다.

브렌트유 가격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유가 급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의 확산과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가장 큰 배경이 됐다.

또한 최근 달러화의 강세도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