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3, 2023
Home 뉴스 겨울폭풍으로 나무가 쓰러져 집이나 차를 덮쳤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겨울폭풍으로 나무가 쓰러져 집이나 차를 덮쳤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손상된 나무와 부러진 가지를 관리하는 방법

지난 성탄절 연휴, 뉴욕주 버팔로에 혹한과 강풍을 동반한 겨울 눈폭풍이 254cm가 넘게 내려 곳곳의 자동차와 집이 눈에 잠기고 항공기가 무더기로 결항돼 전국적 대란을 초래했었다.
콜로라도 역시 지난 연말 미국을 강타한 저기압성 사이클론으로 인해 강풍을 동반한 눈폭풍이 내렸으며 현재까지도 잦은 눈과 영하의 날씨로 인해 꾸준한 제설작업에도 불구하고 곳곳에 쓰러진 나무와 쌓여있는 눈덩이들을 볼 수 있다.


그렇다면 겨울폭풍으로 나무가 쓰러져 집이나 차를 덮쳤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또 집주변의 손상된 나무와 부러진 가지를 관리하는 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보자.
대부분의 주택보험은 이렇게 폭설이나 폭풍, 번개, 우박을 이유로 나무가 부서져 재산이 훼손됐을 경우 상당 부분 피해를 보상한다. 피해 보상을 위해서는 먼저 다섯가지 항목을 확인해야 한다. 손상된 재산이 무엇인지, 나무가 쓰러진 원인, 가로수의 소유자, 나무의 상태, 보유한 보험의 약관이다. 운이 좋으면 피해의 100%를 보상받을 수 있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책임을 전부 떠안아야 할 수도 있다. 또 쓰러진 나무가 자동차에 피해를 입혔을 경우 보험에 ‘포괄 보상’(comprehensive coverage) 내용이 포함돼 있다면 손실을 보상 받을 수 있다.


사유지의 나무나 나뭇가지가 손상된 경우
주택소유자는 자신의 관리하는 사유지에 있는 정원과 나무, 나뭇가지 잔해를 청소해야 할 의무가 있다. 도로 청소를 위해 쓰러진 나무나 나뭇가지를 긴급 제거해야 하는 경우 311번으로 전화하여 해당 위치의 특정 주소를 신고하여야 한다. 시에서는 장애물 제거를 평가하고 우선 순위를 정하며, 필요한 경우 방해물을 제거하고 작업 비용을 책임 있는 부동산 소유자에게 청구한다. 사유지에 인접한 도로의 나무잔해를 운반하거나 제거하는 작업은 매우 위험하며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심각한 부상을 입을 수 있다. 이러한 작업은 반드시 시에서 운영하는 산림관 사무소(Office of the City Forester)에 등록된 면허가 있는 회사를 고용해야 한다. www.denvergov.org/forestry를 방문하여 허가를 받고 보험에 가입한 회사들의 목록을 확인 할 수 있다.

나무에서 눈을 제거하는 요령
눈을 치우기 전에 전선이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전선이 나뭇가지를 통과하거나 접촉 거리 내에 있는 경우 나무에서 눈을 털어내려고 시도해서는 안된다. 나무에 전선이 없는지 확인했다면 빗자루를 사용해 털어내거나 부드럽게 흔들어 가지에서 가능한 한 많은 눈을 제거한다. 이때 너무 급하게 흔들면 잔가지들이 부러질 수 있으니 조심스럽게 가지를 흔들어야 한다. 높은 곳에 있는 눈을 털어내기 위해 사다리를 이용해 나무에 오르는 일은 사고를 유발하는 등 위험 할 수 있으니 시도하지 않는다.

쓰레기 수거 서비스 이용하여 나뭇가지 처리하기
사유지와 사유지에 인접한 도로내에 제거한 나무와 나뭇가지들을 공공장소나 도로에 방치해서는 안되며 월간 제한된 수 만큼 쓰레기 수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나뭇가지는 지름이 4인치, 길이가 4피트 이하의 크기로 자르고 묶는다. 이렇게 묶은 번들은 매월 대형 품목 픽업일에 최대 10개까지 수거가 가능하다.
덴버 거주자의 경우 East Cherry Creek Drive South 및 South Quebec Street 근처에 위치한 Cherry Creek Recycling Drop-off 센터에 반납할 수도 있다. 운영 시간은 시 웹사이트 denvergov.org/recycling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만일 전력선이나 케이블을 나무에서 제거했다면 중단된 회선을 치우고 엑셀 에너지(1-800-895-1999)에 즉시 보고해야 하며, 전선이 나무나 다른 물체에 닿는 등 비상 상황을 목격한 경우 자리를 피하고 즉시 911에 전화해야 한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

아트 아세비도 오로라 경찰서장 취임, 다민족 언론사 간담회 통해 취임 소감과 포부 전해

지난 27일 금요일 정오, 오로라 시 국제이민사업부와 오로라 경찰국 주최로 지역 언론들과의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새로 취임한 아트 아세비도(Art Acevedo) 경찰국장과의 만남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