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월 27, 2023
Home 뉴스 국제 뉴스 간호사 부족 뉴질랜드, 해외 인력 '영주권 패스트트랙' 확대

간호사 부족 뉴질랜드, 해외 인력 ‘영주권 패스트트랙’ 확대

그린리스트에 간호사·조산사 등 추가…버스·트럭기사는 2년간 거주권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겪으면서 심각한 의료진 부족을 겪은 뉴질랜드가 해외 간호사들과 조산사들을 대상으로 즉시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는 노동 비자를 내주기로 했다.

12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에 따르면 뉴질랜드 정부는 이민 시스템을 개정해 오는 15일부터 간호사와 조산사를 포함해 교육 종사자와 건설 부문 등에서 10개 직업을 이민 그린 리스트에 포함한다고 밝혔다.

그린 리스트는 부족한 기술직 인력을 확보하기 위한 영주권 패스트트랙 이민 제도다. 이 리스트에 포함된 업종 종사자는 뉴질랜드로 이주하면 즉시 일할 수 있고, 영주권도 바로 신청할 수 있다. 또 본인뿐 아니라 배우자나 파트너도 거주하며 일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뉴질랜드는 지난 5월 이민 그린 리스트 제도를 발표하며 의사와 수의사, 엔지니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등 89개 직업을 목록에 넣었다. 당시에는 간호사와 조산사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뉴질랜드 내에서는 간호사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데도 상대적으로 여성 인력이 많은 간호사와 조산사를 제외한 것은 성차별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뉴질랜드 간호사 기구는 뉴질랜드에 약 4천 명의 간호사가 더 필요한 것으로 추정한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내각 회의 후 그린 리스트에 간호사와 조산사를 포함한다며 “우리는 전 세계 모든 간호사에게 뉴질랜드가 살고, 일하고, 즐기기에 가장 좋은 곳이라고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버스와 트럭 운전사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뉴질랜드에서 버스·트럭 기사로 일할 경우 2년간 거주할 수 있는 자격을 주기로 했다.

뉴질랜드는 호주와 함께 대표적인 이민 국가지만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오히려 이민 순 유출이 발생하는 등 노동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뉴질랜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1년 동안 1만1천 명이 장기 거주를 위해 뉴질랜드로 들어왔지만, 1만5천100명이 뉴질랜드를 떠나면서 4천100명의 순 유출이 일어났다. 현재 뉴질랜드의 실업률은 3.3%에 불과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거침없는 국제 금값…온스당 2천 달러 고지·최고가에 근접중

미국 국채 매력 줄고 달러 가치 떨어지면서 금 투자 수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국제 금값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나이 속여 美뉴저지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여성…나흘만에 체포

미국 뉴저지주에서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 고교생 행세를 하려던 29세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6일 WABC 방송 등 지역...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美 보안업체 보고서 "北 해커 TA444, 기존과 다른 새로운 방식 시도""지난달 美·加 금융·교육·의료분야 대규모 피싱…작년 10억불 탈취" 북한...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