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5월 29, 2024
Home뉴스미국 뉴스가장 오래된 美 은행 BNY멜론, 가상화폐 취급 시작

가장 오래된 美 은행 BNY멜론, 가상화폐 취급 시작

spot_img

“전통적 투자자산·디지털자산을 같은 플랫폼에서 관리”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인 뉴욕멜론은행(BNY 멜론)이 11일 가상화폐 취급 업무를 시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로써 BNY 멜론은 전통적인 투자 자산과 디지털 자산을 같은 플랫폼에서 관리하는 최초의 미국 대형 은행이 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의 초대 재무장관인 알렉산더 해밀턴이 200여 년 전 설립한 BNY 멜론은 다른 금융기업들의 자산을 보관·관리하는 수탁은행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로 꼽힌다.

지난해 2월 디지털 가상자산 취급 방침을 처음 밝혔던 BNY 멜론은 최근 뉴욕 금융규제당국으로부터 엄선된 고객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취급할 수 있다는 허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BNY 멜론은 가상자산의 접근과 이체에 필요한 키를 보관하고, 펀드매니저들에게 주식, 채권, 원자재 선물 등 기존 자산에 대해서 제공한 것과 똑같은 서비스를 가상자산에 대해서도 제공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디지털 자산 저장을 위해 가상자산 관리·이체·결제 플랫폼인 파이어블록과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했고, 가상자산이 은행까지 오는 경로를 추적·분석하기 위해 블록체인 분석업체인 체이널리시스의 소프트웨어도 사용한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이날 발표는 전통의 은행이 가상자산 업계를 합법적 시장이자 새로운 수익원으로 인정했다는 의미를 지닌 중대한 이정표라고 WSJ은 평가했다.

그러나 올해 들어 가상화폐 시세 급락으로 시가총액이 2조달러 증발하고 다수의 관련 기업들이 무너져 투자자 보호 강화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나온 조치이기도 하다.

BNY 멜론의 지난 8∼9월 기관투자자 27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1%가 현재 포트폴리오에 가상화폐를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고, 15%는 향후 2∼5년 내에 가상화폐를 보유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