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길 외롭지 않게…이선균 빈소에 동료들 조문 행렬

17

정우성·이정재·설경구 등 한달음에…조진웅은 부축받으며 들어와
이창동·변영주·변성현 감독도 찾아와 애도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배우 이선균의 죽음을 애도하는 동료들의 발길이 27일 늦은 밤까지 이어졌다.

고인의 빈소는 이날 오후 3시께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다.

아내 전혜진이 상주로 빈소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를 비롯한 유족과 소속사 직원 등이 취재진의 입장을 제한하고 조문객을 맞는 중이다.

영화 ‘킹메이커’에서 호흡을 맞춘 설경구와 고인의 유작 중 한 편인 ‘행복의 나라로’에 출연한 유재명, 조정석이 빈소를 방문했다. 조정석은 장례식장을 나오면서도 믿기지 않는 듯 연신 눈물을 쏟았다.

영화 ‘끝까지 간다’를 통해 이선균과 친분을 쌓은 조진웅은 옆 사람에게서 부축받으며 빈소로 입장했다. 조진웅은 이선균이 마약 의혹이 불거진 후 하차한 드라마 ‘노 웨이 아웃’에 대체 배우로 투입되기도 했다. ‘노 웨이 아웃’을 촬영 중인 대만 배우 쉬광환, 이선균과 드라마 ‘골든타임’을 이끈 이성민 등도 빈소를 찾았다.

영화 ‘PMC: 더 벙커’에서 호흡한 하정우도 유족을 만나 위로를 건넸다.

정우성, 이정재, 전도연, 류준열, 임시완, 김남길, 송영규, 유연석, 김상호, 김성철, 장성규, 배성우 등 이선균과 연이 있던 동료들도 고인이 가는 마지막 길을 애도했다. 오후 10시가 넘도록 장례식장은 조문객으로 붐볐다.

감독을 비롯한 영화계·방송가 관계자들의 조문 행렬도 이어졌다.

이선균의 연기 변신이 돋보인 영화 ‘킬링 로맨스’를 연출한 이원석 감독은 오후 5시께부터 빈소를 방문했다.

영화 ‘화차’에서 함께한 변영주 감독, ‘킹메이커’의 변성현 감독 등과 이창동 감독, 장원석 비에이엔터테인먼트 대표도 조문했다.

취재진 일부에만 공개된 빈소에는 생전 환히 웃는 고인의 사진이 영정으로 세워졌다.

사진 주위로는 하얀 국화꽃이 빼곡했고, 빈소 근처에는 각계에서 보낸 근조 화환이 자리를 지켰다.

3층 입구에도 영정 사진과 함께 상주를 안내하는 스크린이 띄워졌다.

상주로는 전혜진을 비롯해 두 형, 누나의 이름이 차례로 나왔다. 두 형이 가장 먼저 도착해 장례 절차를 밟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선균은 이날 오전 종로구 한 공원에 세워진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수석에서는 번개탄 1점이 발견됐다.

그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1999년 데뷔한 이선균은 오랜 시간 대중의 주목을 받지 못하다가 2007년 드라마 ‘하얀거탑’, ‘커피 프린스 1호점’ 등에 연달아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파스타'(2010), ‘골든 타임'(2012), 영화 ‘화차'(2012), ‘내 아내의 모든 것'(2012), ‘끝까지 간다'(2014) 등을 잇달아 성공시키며 흥행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2018년에는 아이유와 함께 주연을 맡은 ‘나의 아저씨’에서 참어른의 모습을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고, 이듬해에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칸국제영화제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상을 받으며 월드 스타 반열에 올랐다.

올해 5월에는 ‘잠’, ‘탈출: 프로젝트 사일런스’ 2편이 칸영화제에 동시 초청돼 커리어 정점에 섰지만, 지난 10월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대중에게 충격을 안겼다.

3차례에 걸쳐 경찰에 출석한 그는 “마약인 줄 몰랐다”는 취지의 진술과 함께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