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2, 2024
Home뉴스국제 뉴스英 3월 물가상승률 서유럽 유일 10%대…식품값 45년여만에 최고

英 3월 물가상승률 서유럽 유일 10%대…식품값 45년여만에 최고

spot_img

물가상승률 연 10.1%로 전달보다 0.3%P 하락…에너지 가격 내린 영향

영국 3월 물가 상승률이 전월보단 내려왔지만 여전히 10%대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식품값은 45년 7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영국 통계청(ONS)은 19일(현지시간) 3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연 10.1%로 전월의 연 10.4%보다 소폭 낮아졌다고 밝혔다.

유가 하락에 힘입어 물가 상승률이 낮아졌지만 전문가 예상치(9.8%)보다 높고, 서유럽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라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물가 상승률은 작년 10월 연 11.1%로 약 41년 만에 최고 기록을 세운 뒤 내림세다.

3월 식품과 비주류 음료 물가 상승률은 연 19.1%로 1977년 8월 이후 가장 높았다.

우유, 설탕, 올리브유 가격은 1년 전보다 약 40% 높고 빵, 시리얼, 과일 가격도 많이 상승했으며 채소 부족 여파도 이어졌다.

휘발유와 경유 가격 상승률은 연 5.9%로 주춤했다. 연료 가격은 지난해 이맘때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크게 뛰었다.

통계청은 “3월 물가 상승세가 약간 완화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dpa통신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에너지 가격이 하락하면서 4월 물가 상승률은 더 내려갈 것으로 본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일손 부족과 무역 마찰, 높은 천연가스 의존도 등으로 인해서 경쟁국들에 비해 인플레이션으로 더 오래 고생할 것이란 의견이 나온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지난주 IMF는 영국의 올해 평균 물가상승률을 주요 선진국 중 가장 높은 6.8%로 예상했다.

3월 근원 물가(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을 제외한 물가) 상승률은 6.2%로 유지됐다.

금융시장에선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이 다음 달 금리를 올릴 확률을 95%로 보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제러미 헌트 재무부 장관은 “가계와 기업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물가 상승률을 낮추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