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22,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Z세대 52%, 성적인 장면 없는 콘텐츠 선호"…팬데믹 영향?

“美 Z세대 52%, 성적인 장면 없는 콘텐츠 선호”…팬데믹 영향?

spot_img

UCLA 연구소, 10∼24세 1천500명 설문조사…”따뜻한 인간관계 원해”

미국에서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출생한 Z세대 젊은이 다수가 영화와 TV 콘텐츠에서 성적인 관계를 묘사한 장면을 선호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6일 미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학자·스토리텔러센터(CSS)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센터가 지난 8월 10∼24세 1천5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1.5%가 “우정이나 플라토닉(성적인 특성이 없는) 관계에 중점을 둔 콘텐츠를 더 보고 싶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33.3%는 이 문항에 중립적인 입장을 표시했고, 15.2%만이 부정적인 의견을 표시했다.

또 전체 응답자의 44.3%는 “미디어에서 로맨스가 과도하게 쓰인다”는 데 동의했으며, 47.5%는 “대부분의 TV쇼와 영화 줄거리에 성관계 장면이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39%는 “스크린에서 성적인 지향이 없는 캐릭터를 더 많이 보고 싶다”고 했다.

연구팀은 Z세대의 이런 성향을 로맨스를 원하지 않는다는 의미의 ‘노맨스'(Nomance)로 지칭했다.

연구팀이 공개한 동영상에서 여성 청소년 애나(16)는 “나와 친구들은 성관계가 너무 많이 나오는 미디어를 보면서 종종 불편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20세 남성 조지프도 “친구들은 그런 장면을 어색하게 견디는 것 같다”고 했다.

연구팀은 “Z세대는 로맨틱하거나 성적인 관계를 중시하는 전형적이고 이성애 중심적인 스토리텔링에 지쳐가고 있으며, 청소년기와 사회적 웰빙의 핵심 요소인 우정에 대해 더 많은 표현을 원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런 성향에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는 Z세대가 성장기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고립된 상태를 오래 경험하면서 우정과 같이 따뜻한 인간관계에 대한 갈망이 커졌다는 점이 꼽혔다.

다만 연구팀은 이 설문조사에서 TV나 영화, 소셜미디어의 영역 밖에서 성적인 콘텐츠를 찾은 경험이 있는지는 묻지 않았다.

선호하는 콘텐츠 유형으로는 응답자의 56%가 할리우드 시리즈물보다 오리지널 창작 콘텐츠를 좋아한다고 답했다.

가장 진정성이 있다고 느끼는 미디어로는 미국의 유명 유튜버 지미 도널드슨의 유튜브 채널 ‘미스터비스트'(MrBeast)가 꼽혔다. 많은 응답자가 그의 자선·기부활동을 높이 평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