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7개 주에서 독감 환자 급증…전국적으로 감염 사례 늘어

美 7개 주에서 독감 환자 급증…전국적으로 감염 사례 늘어

spot_img

미국에서 독감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7일 AP통신은 미국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표를 인용 “최소 7개 주에서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독감 감염 사례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주 기준으로 독감 바이러스가 가장 활발한 활동을 보인 주는 루이지애나였다. 그외 앨러배마·플로리다·조지아·미시시피·뉴멕시코·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도 감염률이 높게 나타났다.

아울러 보건 당국이 이달초 독감 유행지로 발표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와 워싱턴DC에서도 환자가 속출했다.

또 뉴욕주 뉴욕시, 아칸소·캘리포니아·메릴랜드·뉴저지·노스캐롤라이나·테네시·텍사스 등에서도 독감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알래스카에서도 지난 수주간 독감 환자 발생률이 높았으나 지난주에는 데이터 보고가 이뤄지지 않아 최신 발표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밴더빌트대학 메디컬 센터의 감염병 전문가 윌리엄 섀프너 박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예년보다 빨리 독감 시즌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일반적으로 겨울 독감 시즌은 12월부터 1월 사이 절정에 이른다”며 “그러나 지난해에는 10월부터, 올해는 11월부터 유행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보건 당국은 “독감 사례 추적은 독감 또는 유사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보고에 의존하게 되어 있다. 그러나 많은 환자들이 검사를 받지 않아 실제 감염 환자 수는 이 보다 더 많을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를 비롯한 여타 호흡기 질환이 독감 분별을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

CDC 독감 관찰팀 총책 앨리샤 버드는 “다양한 지표상 독감이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독감 바이러스에는 여러 종류가 있으나 올해 지금까지 가장 많이 확산된 종은 일반적으로 독감에 취약한 노년층의 입원 및 사망 건수가 상대적으로 낮다”고 전했다.

CDC는 올 가을 이후 독감에 걸린 환자 수는 최소 78만 명, 이 가운데 최소 8천 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어린이 최소 1명 포함 최소 490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어 올해 미국 성인 35%·어린이 33%가 독감 예방 접종을 했다며 작년 보다 모두 감소한 수치라고 전했다.

그러나 독감 백신 접종률은 다른 호흡기 질환 백신 접종률에 비해 높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성인 14%·어린이 5%에 그쳤으며 올해 초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출시된 RSV(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 백신 접종률은 13.5%에 불과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