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9,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 51번째주 탄생?…민생고에 캘리포니아와 일단 '헤어질 결심'

美 51번째주 탄생?…민생고에 캘리포니아와 일단 ‘헤어질 결심’

샌버너디노 카운티, 분리안 연구…주의회 반대로 실현 가능성은 낮아

미국 서부의 샌버너디노 카운티가 상위 행정구역인 캘리포니아주에서 떨어져 나와 새로운 51번째 주가 되려는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고 16일 AP 통신이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샌버너디노 카운티는 캘리포니아주에서 분리하는 방안을 카운티 소속 공무원들에게 연구하도록 하는 주민투표안을 최근 승인했다.

캘리포니아주와 일단 ‘헤어질 결심’을 했고, 앞으로 연구를 통해 실현 가능성을 따져보겠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샌버너디노 카운티는 공공 및 민간위원들로 구성된 새로운 위원회를 만들고 캘리포니아주 재정이 공평하게 분배되는지 등을 조사해 분리안의 타당성을 검토하게 된다.

대한민국 면적의 절반가량인 샌버너디노 카운티는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넓은 땅을 차지하고 있다. 인구는 220만 명으로 캘리포니아 카운티 중 다섯 번째다.

AP는 샌버너디노 카운티의 분리 움직임은 경제적 문제 등 민생고와 캘리포니아주 정부에 대한 지역 유권자들의 불만에서 비롯됐다고 전했다.

샌버너디노 카운티는 미국의 대표적인 고물가 지역인 로스앤젤레스(LA)에 인접해 있어 생활비가 많이 들고 세금 부담도 크다.

캘리포니아주는 미국 진보의 아성으로 불리지만, 이 카운티에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유권자가 많다는 것도 분리 움직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AP는 “일부 유권자들은 민주당이 오랫동안 지배해온 주 의회에 대해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며 치솟는 집값과 노숙자 및 범죄율 증가 등을 문제점으로 꼽고 있다고 지적했다.

캘리포니아주의 170여년 역사에서 주를 쪼개려는 시도는 그동안 끊이질 않았다.

지역별 정치적 성향과 경제적 불균형 해소 등의 명분을 내세워 길게 뻗은 형태의 캘리포니아주를 남북으로 나누거나 해안 도시 지역과 내륙 지방을 분리하자는 제안이 있었다.

하지만, 220여 차례에 걸친 캘리포니아주 해체 시도는 주 의회의 문턱을 넘지 못해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고 AP는 전했다.

AP는 샌버너디노 카운티 분리 움직임이 캘리포니아주의 정치적인 불안과 경제적인 고통을 보여주는 사례이긴 하지만, 분리안 승인 권한을 가진 캘리포니아 입법부 때문에 실제로 이 카운티가 주에서 떨어져 나갈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미국 의과 대학교에 약 1조 3천억 기부의대지원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

자신 이름으로 학교 변경하지 말 것을 약속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6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욕 즈롱크스에 소재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과...

유나이티드, 덴버 신축 8개 건물 ‘세계 최대 비행 훈련 센터’로 오픈, 덴버 경제에 크게 미칠 예상

하루 860명 조종사 훈련, 연간 32,000회 훈련 이벤드 가능해져' 2월 22일 Fox31에 따르면, 항공사 발표를 인용하여 “유나이티드 항공(United...

성경의 애국 애족 정신

-삼일절 105주년 특별 설교 및 덴버 지역 삼일절 기념식 특강 원고- 올해는 삼일절 105주년 기념의 날이다. 이미 한국에서는...

노인의 3대 심리적 어려움은 무엇인가?

의학적, 심리적 올바른 이해와 대처 방안 요즈음 시니언들이 모이면 노인 건강이 주요 화제, 탑 화제이다. 한국사람을 위한 요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