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월 26,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 11월 민간고용 '반토막'…빅테크 해고 속 노동시장 둔화 시사

美 11월 민간고용 ‘반토막’…빅테크 해고 속 노동시장 둔화 시사

미국의 민간 부문 고용 성장세에 급브레이크가 걸렸다. 빅테크 기업의 대규모 해고 소식도 추가로 나왔다.

30일 CNBC방송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민간 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은 11월 미국 기업들의 민간 고용이 12만7천 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0월 민간 일자리 증가폭(23만9천 개)의 거의 절반에 불과한 수준으로,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0만 개)도 크게 하회했다.

제조업(-10만 개), 전문사무서비스업(-7만7천 개), 금융업(-3만4천 개), 정보서비스업(-2만5천 개)에서 일자리가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레저·접객업에서는 22만4천 개의 일자리를 늘렸다고 ADP는 전했다.

다만 고용 둔화에도 불구하고 민간 부문의 임금은 큰 폭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ADP에 따르면 11월 민간 기업들의 임금은 전년 동월보다 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월(7.7%)보다 약간 내려간 수준이다.

이날 발표는 과열 상태였던 미국의 노동시장이 힘을 잃고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기업들에 직접적인 타격을 주는 것은 물론, 향후 경기침체를 촉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서 아마존, 메타 플랫폼, 트위터, HP, 리프트 등 빅테크 기업들을 중심으로 대규모 감원 소식이 잇따르는 추세다.

이날도 배달 서비스업체 도어대시는 비용 절감 차원에서 1천250명의 직원을 해고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현재 이 회사는 8천600명을 직접 고용하고 있다.

지난 2020년 말 상장해 급성장한 도어대시는 성장세에 제동이 걸리고 금리 부담이 높아지면서 올해 들어 주가가 60% 이상 급락한 상태다.

민간 부문과 공공 부문을 합친 미국의 전반적인 고용 현황을 보여주는 보다 정확한 지표는 다음달 2일 공개될 예정이다.

노동부가 발표하는 11월 고용상황 보고서에서 비농업 일자리가 전월보다 20만 개 늘어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10월 일자리 증가폭은 26만1천 개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美 보안업체 보고서 "北 해커 TA444, 기존과 다른 새로운 방식 시도""지난달 美·加 금융·교육·의료분야 대규모 피싱…작년 10억불 탈취" 북한...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

2023년 콜로라도를 찾아오는 세계적인 팝아티스트 및 대표적인 콘서트 라인업

올해에도 어김없이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공연을 사랑하는 콜로라도 팬들을 만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수많은 아티스트들과 팝 그룹들이 콜로라도의 마일하이 시티를 찾아온다. 팝여제...

지난 해 가장 빠른 속도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한 콜로라도 메트로 부동산 지역들

코로나 바이러스 판데믹이 무수한 산업 전반에 걸쳐 인플레이션과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환경 불확실성을 야기한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콜로라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