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8,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캘리포니아주 지속된 가뭄으로 올해 쌀 생산 30% 감소"

“美 캘리포니아주 지속된 가뭄으로 올해 쌀 생산 30% 감소”

spot_img

다른 농작물보다 감소 가팔라…주정부 물 배급도 줄어

미국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해 서부 지역에 가뭄이 지속되면서 올해 쌀 생산량이 전년 대비 3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 보도했다.

미 농무부(USDA) 자료에 따르면 올해 캘리포니아주 농경지에서는 총 28만5천 에이커(1천153㎢)에 쌀 경작을 위한 파종이 이뤄진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지난해보다 30% 줄어든 수준으로, 1950년대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대니얼 섬머 캘리포니아대 농경제학 교수는 “올해 캘리포니아에서 쌀 농사는 다른 어떤 농작물보다 가장 가파른 감소”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의 쌀 생산은 미국 전체 쌀 생산의 5분의 1을 차지한다.

그러나 쌀 생산량 감소로 수출량은 16% 줄어들고 수입량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농부들의 수입 감소도 불가피하게 됐다. 캘리포니아주 농부들이 지난해 쌀 생산으로 총 10억 달러(1조3천800억원)를 벌어들였다.

농부들뿐만 아니라 트랙터와 종자를 판매하고 농작물을 선적하거나 수출하는 등 일련의 사업이 타격을 받게 됐다고 WSJ는 전했다.

올해 이처럼 쌀 생산량이 감소한 것은 가뭄이 지속되면서 경작에 필요한 물 공급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20년간 계속해서 가뭄을 겪고 있지만, 그래도 지난해까지는 쌀 생산에 필요한 물이 공급됐다.

쌀은 주요 곡식인 탓에 비의 양이 적다 하더라도 주 정부가 저장하고 있는 물을 배급하는데 있어 다른 농작물보다 우선권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겨울 기록적인 가뭄으로 쌀에 책정된 물 공급량도 줄어들었다. 여기에 올해에도 가뭄이 지속하고 있다.

새크라멘토 북쪽 콜루사 카운티의 쌀 경작지는 올해 공급받을 수 있는 물 양의 약 18%만 공급받기도 했다.

WSJ는 농가는 언제라도 다시 쌀을 생산하려고 하기 때문에 다른 작물에 크게 의존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기후 변화 때문에 가뭄이 계속되는 것은 물론, 심지어 더 악화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