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6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캘리포니아주 연일 치솟는 유가…갤런당 평균 6.35달러

美 캘리포니아주 연일 치솟는 유가…갤런당 평균 6.35달러

spot_img

리터당 2천474원꼴, 50개州 평균 1.67배…”허리케인·정유공장 가동부족”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휘발유 가격이 연일 치솟으면서 연중 최고치에 육박했다.

1일 미 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이날 캘리포니아주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갤런(3.78L)당 6.358달러(9천155원)를 나타냈다.

1L(리터)당 2천474원(환율 1천440원)에 해당한다.

이는 전날보다는 0.065달러 오른 것으로, 일주일 전보다는 0.676달러, 한 달 전보다는 1.106달러 상승한 수준이다.

특히 1년 전보다는 2달러 가까이 상승하며, 연중 최고치인 지난 6월 14일 6.438달러에 바짝 다가섰다.

50개주 전체 평균 갤런당 3.800달러보다는 무려 2.558달러(67.3%) 높다.

가장 낮은 유가를 보이는 텍사스주(3.104달러)의 두 배가 넘고, 뉴욕주(3.610달러)의 1.5배에 달한다.

미국 50개 주에서 평균 유가가 6달러를 넘는 주는 캘리포니아주가 유일하다.

대부분의 휘발유 가격이 3달러대를 기록 중이지만 네바다(5.477달러)와 오리건(5.410달러), 워싱턴(5.280달러) 등 서부 지역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내 일부 지역에서는 8달러에 육박하는 주유소도 생겨났다.

이처럼 캘리포니아주의 유가가 치솟는 것은 미국 남동부 지역을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이언과 주내 정유공장의 유지 보수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캘리포니아주는 하루에 약 100만 배럴의 석유를 생산하지만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하지 않아 다른 주에서 석유를 들여온다.

그런데 허리케인 이언이 현재 남동부 해안을 휩쓸면서 석유를 공급해 오는데 차질을 빚고 있다는 것이다.

또 캘리포니아주 내 정유공장 중 3곳은 정기 유지 보수 상태이고, 1곳은 문제가 생겨 제대로 가동되고 있지 못한 것도 유가 급등의 이유로 꼽힌다.

제베린 보렌슈타인 UC버클리 경영대 교수는 “캘리포니아주 내 정유공장은 10여 곳으로 단 한 곳만 가동을 안 해도 매우 큰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현재 문제가 있는 정유공장은 한 곳 이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