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23,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 캔자스 고교서 총격으로 3명 부상…학생이 교감·청원경찰 쏴

美 캔자스 고교서 총격으로 3명 부상…학생이 교감·청원경찰 쏴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캔자스주의 주도(州都) 캔자스시티 인근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져 용의자 포함 3명이 부상했다.

4일(현지시간) 지역매체와 abc뉴스·AP통신 등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캔자스시티 교외도시 올라스에 소재한 올라스 이스트 고등학교에서 발생했다.

지역 경찰은 “이 학교 재학생 1명이 교직원 사무 공간에서 교감과 청원경찰에게 총을 쏘고 경찰의 대응 사격을 받았다”며 피격된 청원경찰이 무전으로 출동 지원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총에 맞은 3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며 그외 부상자는 없다”면서 용의자는 체포 후 구금했다고 밝혔다.

총격 동기 및 범행에 사용된 총의 종류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용의자 신원은 ‘만 18세가 넘은 남학생’이라는 사실만 공개됐다.

경찰은 연방 폭발물 단속국(ATF) 요원들과 함께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사건이 발생한 올라스 이스트 고등학교 재학생 수는 약 2천 명.

학교 측은 “총격 발생 직후 학교 건물에 폐쇄령을 내리고 학생들을 인근 중학교와 공원 등으로 인솔해 가서 학부모에게 인계했다”고 밝혔다.

한편 CNN방송은 올들어 미국내 초·중·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만 벌써 12번째라고 보도했다.

지역매체 ‘캔자스시티 스타’는 “캔자스시티 지역 학교들은 작년 가을부터 지속적으로 총격 및 폭발물 위협에 시달려 왔다. 이번 학기 들어 발생한 위협만 최소 20건”이라면서 “전국적으로 학교 폭력과 위협이 증가세를 보이는 경향을 반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교사들은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학생들의 싸움과 폭력 행위 등 일탈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토로한다”고 덧붙였다.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

덴버 이화여대 동문회, 2024년 신년 총회 겸 떡국 모임 후기

덴버 이화여대 동문회(회장 김선희, 총무 박성원, 회계 이혜경)는 2월17일(토) 저녁 5시에 오로라에 소재한 서울 바베큐에서 2024년도 신년 총회 겸 떡국 모임을 개최하였다.덴버...

한국 대표 디저트 ‘설빙’, 콜로라도 사우스글렌 몰에 신규 매장 오픈 예정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한국의 대표 디저트 프랜차이즈 '설빙'이 콜로라도에 곧 문을 열 예정이다. 위치는 아라파호길과 유니버시티가 만나는 더 스트리트 앳 사우스글렌 몰(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