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7월 1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캔자스 고교서 총격으로 3명 부상…학생이 교감·청원경찰 쏴

美 캔자스 고교서 총격으로 3명 부상…학생이 교감·청원경찰 쏴

spot_img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미국 캔자스주의 주도(州都) 캔자스시티 인근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벌어져 용의자 포함 3명이 부상했다.

4일(현지시간) 지역매체와 abc뉴스·AP통신 등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캔자스시티 교외도시 올라스에 소재한 올라스 이스트 고등학교에서 발생했다.

지역 경찰은 “이 학교 재학생 1명이 교직원 사무 공간에서 교감과 청원경찰에게 총을 쏘고 경찰의 대응 사격을 받았다”며 피격된 청원경찰이 무전으로 출동 지원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총에 맞은 3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이며 그외 부상자는 없다”면서 용의자는 체포 후 구금했다고 밝혔다.

총격 동기 및 범행에 사용된 총의 종류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용의자 신원은 ‘만 18세가 넘은 남학생’이라는 사실만 공개됐다.

경찰은 연방 폭발물 단속국(ATF) 요원들과 함께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사건이 발생한 올라스 이스트 고등학교 재학생 수는 약 2천 명.

학교 측은 “총격 발생 직후 학교 건물에 폐쇄령을 내리고 학생들을 인근 중학교와 공원 등으로 인솔해 가서 학부모에게 인계했다”고 밝혔다.

한편 CNN방송은 올들어 미국내 초·중·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만 벌써 12번째라고 보도했다.

지역매체 ‘캔자스시티 스타’는 “캔자스시티 지역 학교들은 작년 가을부터 지속적으로 총격 및 폭발물 위협에 시달려 왔다. 이번 학기 들어 발생한 위협만 최소 20건”이라면서 “전국적으로 학교 폭력과 위협이 증가세를 보이는 경향을 반영한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교사들은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학생들의 싸움과 폭력 행위 등 일탈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토로한다”고 덧붙였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