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3월 1, 2024
Home 뉴스 국제 뉴스 美 최악 교통체증도시, 시카고…평균 1년에 155시간 도로서 허비

美 최악 교통체증도시, 시카고…평균 1년에 155시간 도로서 허비

전세계에선 런던·시카고·파리·보스턴·보고타 순으로 교통마비

지난해 미국에서 교통체증이 가장 심했던 도시는 시카고였다. 전세계적으로는 런던이 ‘최악’이었고 이어 시카고, 파리, 보스턴, 보고타 등의 순이었다.

시카고 언론은 10일 교통 데이터 분석업체 ‘인릭스'(Inrix)가 공개한 ‘2022 글로벌 교통 현황’ 보고서를 인용, 시카고가 최근 2년 연속 ‘미 전역에서 교통체증이 가장 심한 도시’ 1위로 손꼽혔다고 보도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시카고 운전자가 지난해 교통체증으로 인해 길에 버린 시간은 1인당 평균 155시간. 2021년(104시간)에 비해 51시간,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전인 2019년(138시간) 보다도 17시간 더 늘어난 수치다.

최종 목적지 마지막 1.5km 구간의 주행 속도는 시속 17.7km에 불과했다.

허비된 시간과 연료를 금전으로 환산하면 1인당 평균 2천618달러(약 326만 원), 시카고 도시 전체적으로 총 95억 달러(약 12조 원)에 달한다.

2위는 보스턴으로 연간 길에서 버린 시간은 134시간이었다. 보스턴의 교통정체는 2021년 대비 72%나 악화됐다. 이어 3위 뉴욕(117시간), 4위 필라델피아(114시간), 5위 마이애미(105시간), 6위 샌프란시스코(97시간), 7위 로스앤젤레스(95시간), 8위 워싱턴DC(83시간), 9위 휴스턴(74시간), 10위 애틀랜타(74시간) 등의 순이다.

미국 전체적으로 교통체증에 따른 소비시간은 1인당 연평균 51시간으로 추산됐다. 2021년(36시간) 보다 15시간 늘어났으나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99시간) 보다는 아직 50% 가량 낮다.

미국 운전자들이 지난해 교통정체로 인해 허비한 시간과 연료를 금전으로 환산하면 1인당 869달러(약 108만 원), 전체적으로 총 810억 달러(약 100조7천600억 원)에 달한다고 경제전문 ‘포브스’는 전했다.

한편 ‘세계 최악’의 교통체증 도시는 영국 런던(156시간)이었다.

그외 프랑스 파리(138시간), 콜롬비아 보고타(122시간), 캐나다 토론토(118시간),이탈리아 팔레르모(121시간), 멕시코 몬테레이(116시간), 아일랜드 더블린(114시간), 이탈리아 로마(104시간) 등이 심한 교통정체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권에서는 이스탄불(89시간)이 가장 심했고, 서울은 목록에 없었다.

‘인릭스’는 전세계 50개국 1천여 도시를 대상으로 조사를 벌여 순위를 매겼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카리스 워십, 커피/찬양/나눔으로 특별 찬양 콘서트 개최

지난 24일 저녁, 코아크 콜렉티브 푸드몰 이벤트룸에서 '커피/찬양/나눔'을 주제로 한 특별 찬양 콘서트가 열렸다. 카리스 워십 팀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참석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