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월 27,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 21만6천건…전망치보다 적어

美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 21만6천건…전망치보다 적어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2월 11∼17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보다 2천 건 증가한 21만6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2만 건)를 소폭 하회하는 것이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67만 건으로 6천 건 감소했다.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주 전(12월 4∼10일) 기준으로 집계된다.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직전보다 줄어든 것은 지난 9월 마지막주 이후 처음이다.

이날 발표는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미국인 수가 여전히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공격적인 금리인상 여파와 향후 경기 불확실성으로 빅테크 기업들과 금융권 등에서 사무직을 중심으로 잇따라 감원 계획을 내놓고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최근 몇 년간 인력 확보에 애를 먹었던 기업들이 해고를 꺼리는 분위기다.

이러한 노동시장 과열은 근로자 임금에 상방 압력을 가할 수 있어 인플레이션 억제에 최우선 초점을 맞춘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시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거침없는 국제 금값…온스당 2천 달러 고지·최고가에 근접중

미국 국채 매력 줄고 달러 가치 떨어지면서 금 투자 수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국제 금값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나이 속여 美뉴저지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여성…나흘만에 체포

미국 뉴저지주에서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 고교생 행세를 하려던 29세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6일 WABC 방송 등 지역...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美 보안업체 보고서 "北 해커 TA444, 기존과 다른 새로운 방식 시도""지난달 美·加 금융·교육·의료분야 대규모 피싱…작년 10억불 탈취" 북한...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