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15,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재계의 새 금기어는 '친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개선'

美 재계의 새 금기어는 ‘친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 개선’

spot_img

한때 유행했던 ‘ESG’ 폐기하고 ‘책임경영’ 등 대안 표현 확산

고일환 특파원 = ‘친환경·사회적 책임·지배구조’를 뜻하는 경제용어인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가 미국 재계에서 퇴출당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많은 미국 기업의 경영자들이 최근 ESG라는 표현을 폐기하고 단순히 ‘책임 경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을 선호하는 분위기라고 보도했다.

ESG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평가하겠다는 취지에서 21세기 들어 일반화된 표현이다.

영국을 비롯해 프랑스와 독일 등 유럽을 중심으로 ESG 정보 공시 의무제도까지 도입했을 정도다.

그러나 금융정보업체 팩트세트에 따르면 지난해 2분기 현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에 반영되는 미국의 500대 기업 중 보고서에서 ESG 경영원칙을 언급한 업체는 61개에 불과했다.

2021년 4분기에 ESG 경영원칙을 언급한 미국 기업이 155개였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1년여만에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셈이다.

개별 기업의 사례로는 최근 미국의 대표적인 음료기업인 코카콜라가 대표적이다.

코카콜라는 2022년 ‘비즈니스와 ESG’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냈지만, 지난해에는 ‘비즈니스와 지속가능성’으로 제목을 변경했다.

이 같은 분위기는 최근 미국에서 이른바 각종 진보적 의제 설정 노력을 비하해서 부르는 표현인 ‘워크'(Woke)의 확산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환경과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 등의 의제에 대해 ‘자본주의의 원칙에 어긋나는 진보세력의 선동’이라는 식의 시각이 보수층 사이에서 형성됐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기업들도 보수층이 거부감을 보이는 표현을 굳이 사용하지 않게 됐다는 것이다.

다만 ESG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을 뿐 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기업의 관심과 투자는 상존한다는 것이 WSJ의 설명이다.

폴 웨이스 로펌 의장인 브래드 카프는 “대부분의 기업은 ESG 계획에 맞춰 경영을 하고 있다”며 “다만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지 않거나, ESG 대신 다른 표현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