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23, 2024
Home뉴스국제 뉴스美 "월북 미군 새로운 내용 없어…상태 파악이 최우선"

美 “월북 미군 새로운 내용 없어…상태 파악이 최우선”

spot_img

김경희 김동현 특파원 = 미국 정부는 북한으로 넘어간 주한미군 트래비스 킹 이병의 소재 파악과 관련해 진전이 없다고 밝혔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킹 이병과 관련해 추가할 내용이 없다”며 “우리는 여전히 이 문제와 관련해 정보를 수집하는 중이며, 그의 안위를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부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공유할 업데이트나 뉴스, 읽어줄 자료도 없다”며 “미국 정부는 그의 안위와 그의 상태에 대해 가능한 한 많은 정보를 파악하는 데 계속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킹 이병은 지난 18일 공동경비구역(JSA)을 견학하던 중 무단으로 월북했으며, 미국 정부는 그의 소재를 파악하고 송환하기 위해 북한 측과 접촉을 시도해왔지만, 아직 북한이 응답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