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2월 2, 2022
Home 뉴스 스포츠 美 여자축구 레전드 알코올 중독 치료…명예의 전당 헌액도 연기

美 여자축구 레전드 알코올 중독 치료…명예의 전당 헌액도 연기

(연합뉴스) 음주운전 등 혐의로 지난달 체포됐던 전 미국 여자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호프 솔로(41·은퇴)가 알코올 중독 입원 치료를 받기로 했다.

솔로는 30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코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입원 치료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올해 미국 축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될 예정이었던 솔로는 “명예의 전당 측에 연락해 헌액식을 2023년으로 연기해 달라고 정중히 요청했다”라고도 알렸다.

그러고는 “지금 나의 에너지와 초점은 온전히 내 건강과 치료, 그리고 가족을 돌보는 데로 향하고 있다”면서 “명예의 전당 측이 나의 결정을 지지하고 이해해 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솔로는 미국 여자축구의 ‘레전드’다.

그는 2000년부터 2016년까지 A매치 202경기에서 미국 여자 대표팀 골문을 지켰다.

2008년 베이징 및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올림픽 2연패를 이루는 데 기여하고 2015년 캐나다 월드컵에서도 우승을 경험했다.

솔로는 현지시간 지난달 31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윈스턴-세일럼의 한 쇼핑센터 주차장에서 시동이 걸려있던 자신의 차량 운전석에서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돼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뒷좌석에는 솔로의 두 살배기 쌍둥이가 타고 있었다. 솔로는 음주운전, 공무집행방해,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