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언론사 감원 바람에 공영라디오 NPR도 정리 해고

美, 언론사 감원 바람에 공영라디오 NPR도 정리 해고

spot_img

미국 언론사의 감원 바람이 확산하면서 공영 라디오 NPR도 대규모 정리 해고에 나섰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 NPR 존 랜싱 최고경영자(CEO)의 메모를 인용, 방송국이 전체 인력의 10% 규모인 100여명 가량을 정리해고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NPR 설립 이후 53년 역사상 단일 최대 규모의 감원이라고 WP는 전했다.

랜싱 CEO는 “최근 경영 사정이 심각하게 악화됐다”며 연간 광고 수익이 예상보다 3천만달러 가량 적자라고 밝혔다.

NPR은 이미 신규 채용 동결 등을 통해 1천400만달러 규모의 지출을 절감했지만, 추가 조치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매출 하락을 내세운 감원은 IT 기업 전반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고 미디어 역시 이 흐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추세다.

당장 아마존과 구글, 페이스북 등이 이미 대규모 구조조정을 발표했고 이 여파는 업계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다.

언론사 가운데는 CNN과 NBC, MSNBC, 복스 등이 이미 구조조정에 착수했다. WP 역시 선데이 매거진 부문을 축소했다. 워너브라더스, 파라마운트 등 대형 엔터테인먼트 업체 역시 감원 대열에 합류한 상태다.

NPR은 앞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전체 인력의 7% 규모인 64명을 해고한 바 있고, 팬데믹 사태 이후에도 매출 감소를 경험했지만 2021 회계연도의 경우에는 이를 손쉽게 만회했다고 WP는 부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