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15,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소비자 62% "생활비 쓰면 남는 돈 없어"…카드빚 이용도↑

美 소비자 62% “생활비 쓰면 남는 돈 없어”…카드빚 이용도↑

spot_img

카드 리볼빙서비스 이용 비중 증가…부실 위험성 키워

미국 성인 10명 중 6명이 저축 없이 매달 월급을 모두 소진하며 이들 중 상당수는 신용카드 대출에 의지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19일 미국 P2P(개인 간 금융) 대출회사 렌딩클럽이 결제 데이터 정보서비스회사 페이먼츠닷컴과 공동으로 조사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성인 응답자의 62%가 생활비를 지출하고 나면 남는 소득이 없다고 답했다.

지난달 6∼22일 미국 성인 소비자 3천252명을 상대로 소비와 신용카드 사용실태를 심층 조사한 결과다.

우려되는 지점은 부채가 많은 가구가 소비를 위해 카드사의 결제성 리볼빙 서비스에 의존하면서 재정적으로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다는 점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43%가 올해 리볼빙 서비스를 이용했는데, 이는 지난해의 41%에서 상승한 수치다.

특히 생활비를 지출하면 남는 소득이 없다고 말한 응답자의 65%가 올해 리볼빙 서비스를 이용했다고 해 상대적으로 비중이 컸다. 작년에 이 같은 답변 비중은 59%였다.

리볼빙은 일시금으로 물건을 산 뒤 카드 대금의 일부만 먼저 결제하고 나머지는 나중에 갚는 일종의 대출 서비스다.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아 부실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이 크다.

연말 명절 소비특수 속에 미국의 소비가 견조하게 지속되고 있지만, 속살을 들여다보면 신용카드 빚에 의지해 근근이 지출을 유지하고 있는 이들이 적지 않다는 점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앞서 미국의 11월 소매판매는 7천57억달러로 전월 대비 0.3% 증가해 0.1% 하락을 예상한 월가 전문가들을 놀라게 한 바 있다.

렌디클럽의 알리아 더덤은 “신용카드는 신용을 잘 활용할 줄 아는 소비자가 현금흐름을 잘 관리할 수 있는 중요한 옵션이 될 수 있지만, 금융생활 방식과 무관하게 소비자들이 카드 리볼빙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은 우려스럽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용도와 무관한 ‘선구매 후결제'(Buy Now Pay Later·BNPL, 이하 후불결제) 이용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도 전문가들의 우려가 나오는 지점이다.

데이터 분석업체 렉시스넥시스리스크솔루션에 따르면 미국 성인 4명 가운데 한 명이 후불결제 서비스를 이용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또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설루션 ‘어도비 애널리틱스’는 각각 지난달 24일과 27일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먼데이 때 온라인 매출의 7.2%가 후불결제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25% 증가한 수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