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비자·마스터 신용카드 결제수수료 인상 계획…가맹점은 반발

美 비자·마스터 신용카드 결제수수료 인상 계획…가맹점은 반발

spot_img

이지헌 특파원 = 비자와 마스터카드가 미국 내 신용카드 결제수수료 인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와 관련 문건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자·마스터카드는 오는 10월과 내년 4월부터 온라인 쇼핑을 중심으로 결제 수수료 인상을 계획 중이다.

수수료 인상으로 카드 가맹점에 추가되는 수수료 부담액은 연간 5억200만 달러(약 6천600억원) 수준으로 전망된다고 컨설팅업체 CMSPI는 추산했다.

카드결제 수수료는 가맹점인 판매자가 부담하지만 가격 인상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내 신용카드 가맹점은 지난해 비자·마스터카드 수수료로 930억 달러(약 123조원)를 지불했다. 2012년(330억 달러)과 대비해 10년 만에 3배 수준으로 증가한 규모다.

가맹점주들은 비자·마스터카드의 수수료 인상 계획에 부정적이다.

더그 칸토 전미편의점협회 고문은 많은 사업체가 팬데믹에서 여전히 회복 중이며 고물가와 고금리로 이미 타격을 받은 상태라며 “카드 수수료를 인상하기엔 시기와 여건이 모두 나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신용카드 가맹점들의 수수료 부담이 커지면서 미국 정치권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소속 피터 웰치(버몬트) 상원의원, 공화당 소속 J.D. 밴스(오하이오) 상원의원 등은 지난 6월 카드 가맹점이 비자·마스터카드 결제망을 거치지 않고서도 해당 카드 결제 정보를 처리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