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디즈니랜드 1일 입장권 최고 25만원…1년 만에 또 가격 인상

美 디즈니랜드 1일 입장권 최고 25만원…1년 만에 또 가격 인상

spot_img

뿔난 고객들 “돈만 밝히는 회사”…디즈니 “새 서비스와 옵션 제공”

미국의 대표적인 놀이공원 디즈니랜드가 1년 만에 입장권과 각종 서비스 가격을 인상했다.

12일 일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 지역방송 등에 따르면 디즈니랜드는 1일 이용권을 최대 9% 넘게 올렸고, 2∼5일 이용권을 9∼12% 인상했다.

디즈니랜드는 방문객 수요에 따라 요일별 요금을 다르게 책정하고 있으며, 이번 인상으로 11일 기준 1일권 최고 가격은 179달러(25만여 원)로 변경됐다.

또 2일권 가격은 11.76% 상승한 285달러(40만여 원)로 조정됐고, 5일권은 400달러(57만여 원)를 넘었다.

이와 함께 디즈니는 유료 서비스인 지니+ 가격도 20달러에서 25달러로 올렸다.

지니+는 긴 대기 줄을 피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자기가 원하는 놀이기구를 사전에 예약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앞서 디즈니랜드는 작년 10월에 1일권 가격을 최대 8%, 올해 8월에는 연간 패스 가격을 최대 16% 올린 바 있다.

LAT는 미국이 40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빠진 가운데 디즈니랜드의 이번 가격 인상이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 폭(8.3%)보다 컸다고 꼬집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디즈니 놀이공원 방문객들이 디즈니에 대해 ‘돈만 밝히는 회사’라는 불평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디즈니랜드 위드 키즈’라는 페이스북 그룹을 운영하는 레슬리 하비는 “디즈니랜드의 가격 인상에 항상 화가 난다”며 “티켓 가격을 감당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고 밝혔다.

놀이공원 전문 사이트인 투어링플랜스의 렌 테스타 대표는 디즈니가 미국 중산층을 포기하고 상위 1∼20% 가정을 주요 고객으로 겨냥하고 있다는 분석이 수년 전부터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디즈니는 고객 비판을 의식한 듯 성명을 통해 “디즈니랜드 리조트는 항상 새로운 아이디어와 놀이기구, 이야기를 준비하고 있다”며 “2019년 이후 변하지 않은 최저가 티켓을 포함해 연중 내내 마법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옵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