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7,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
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 사상 최초로 ‘100만 고지’를 넘어섰다.

뉴욕타임스(NYT)는 2일 미국 통계청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미국의 동성 커플 가구는 120만 가구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2008년 조사에서 동성커플 가구의 수가 55만 가구였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13년 만에 100% 이상 늘어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전년도인 2020년의 동성커플 수는 조사되지 않았지만, 2019년에는 100만 가구에 조금 못미치는 수준이었다. 다만 서던캘리포니아대학의 도시사회 전문가 다월 마이어 박사는 “동성 커플 가구의 수가 실제로는 120만 가구보다 많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동성 커플 가구 중 약 60%인 71만 가구는 법적으로 부부관계이고, 나머지는 결혼하지 않은 동거 관계로 조사됐다.

동성 커플이 미국 서부나 동부 지역에 집중됐을 것이라는 일반적인 관점과는 달리 동성 커플 가구는 미국 전역에 분포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미국의 수도인 워싱턴DC는 전체 가구 중 동성 커플 가구의 비율이 2.5%로 가장 높았고, 하와이가 1.4%로 뒤를 이었다.

동성 커플 가구의 비율이 가장 낮은 주는 0.4%인 사우스 다코다였다.

또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동성 커플 가구는 이성 간으로 이뤄진 전통적인 커플보다 교육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성 커플 가구 중 두 사람 모두 대졸 학력 이상인 비율은 29.6%로, 이성 커플 가구의 비율(18.1%)보다 높았다.

다른 인종끼리 만난 동성 커플 가구의 비율도 31.6%로 이성 커플 가구의 비율(18.4%)을 넘어섰다.

한편 미국 연방상원은 지난달 29일 미국 전역에서 동성 결혼을 인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초당적 합의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동성결혼을 허용하지 않는 주라도, 다른 주에서 이뤄진 동성결혼은 인정하도록 하고 있다.

이 법안은 하원 표결 절차가 남았지만, 연말 안까지 무난하게 통과할 전망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예다움, “추억의 향기가 물씬 나는 7080연주회에 초대합니다”

"Reminisence Again 2023' 회상 지난 3일 토요일, 예다움 음악학원(원장 한혜정)에서는 학생들이 모여 오는 11일에 열리는 콘서트를 위한 연습이...

콜로라도 문우회 수필교실 소개

삶에 지치면 솔숲에 혼자 들어가 보십시오. 시간의 행간을 읽을 수 있습니다. 청량한 기운이 어떠한 위로보다 포근히 다가옵니다. 청량감은 상쾌하다 못해 황홀할 것입니다....

뉴욕 공기가 뉴델리 수준…미국까지 뒤덮은 캐나다 산불 연기

'자유의 여신상' 안보여…美 동부에서 중서부까지 대기오염 경보  7일 아침 미국 뉴욕의 출근길과 등굣길에는 한동안 볼 수 없었던 마스크가 다시...

美 4월 무역적자 23% 급증…6개월 만에 최대 규모

미국 상무부는 4월 상품·서비스 등 무역수지 적자가 746억달러로 전월보다 23% 급증했다고 7일 밝혔다. 미국의 무역 적자는 지난해 10월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