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기후변화로 미시시피강에 바닷물 역류…주민들 소금물 위협

美 기후변화로 미시시피강에 바닷물 역류…주민들 소금물 위협

spot_img

가뭄으로 강 하류 수위 낮아져 해수 침투…”장기적 대책 필요”

임미나 특파원 = 미국의 대표적인 강으로 꼽히는 미시시피강 하류에서 바닷물이 역류해 수돗물의 염분이 높아지는 등 주민들의 생활이 위협받고 있다.

5일 미시시피강 하류 지역인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의 상하수도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이 지역 2곳의 상수도에서 측정한 염분 농도가 전날 기준 52∼53ppm으로, 지난달 초의 34∼35ppm보다 50% 이상 높아진 상태다.

뉴올리언스 당국은 현재 주민들이 수돗물을 이용하는 데 문제가 없지만, 염분 농도가 점점 높아지는 현재 추세가 이어질 경우 오는 22∼28일께부터는 100ppm을 넘겨 안전하지 않은 상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루이지애나 남동쪽 끝에 있는 플라크민스 패리시 지역에는 이미 식수 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전문가들은 먹는 물의 염분 농도가 100ppm 이상일 경우 건강한 사람에게는 문제가 없지만, 고혈압이나 심장 질환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악영향을 줄 수 있으며 임산부나 유아, 노약자에게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 지역에서 이례적인 바닷물의 역류는 기후 변화와 관련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평소에는 미시시피강 하류의 수위와 유속이 강해 바닷물을 밀어내지만, 올해는 기록적인 고온과 중서부 여러 주의 심각한 가뭄으로 수위가 낮아지면서 강물 흐름이 약해져 바닷물이 강줄기로 역류하게 됐다는 것이다.

기후학자인 배리 카임 루이지애나 주립대 교수는 올해 심해진 중서부의 가뭄이 “기후변화와 엘니뇨의 영향일 가능성이 크다”고 온라인매체 ‘더힐’에 말했다.

루이지애나 등 미 남서부 일대는 지난 6월 중순부터 3개월 넘게 비가 거의 오지 않는 가운데 극심한 폭염이 이어졌다.

CNN에 따르면 이 지역 대부분의 상수도 시설은 염분을 걸러내는 장치를 갖추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염분이 수도관 내에 오래 머무를 경우 관이 부식돼 납 성분이 수돗물로 흘러들 위험도 있다고 경고한다.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는 지난달 하순부터 주민들에게 이런 상황을 알리며 대비를 당부했다. 또 지난달 25일에는 존 바이든 대통령에게 비상사태 선포를 요청했고, 승인이 이뤄져 연방 정부의 재난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주는 연방 정부 지원금으로 각 지역의 수처리 시설을 확충하고 있다.

주민들은 대형 마트에서 생수를 계속 사들이고 있지만, 치솟는 수요 속에 공급이 부족해지지 않을지 걱정하고 있다.

매슈 하이어트 루이지애나 주립대 해양학과 조교수는 “앞으로 이런 일이 더 자주 발생할 수 있다”며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