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16,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 가구업계 아마존 '웨이페어', 시카고에 1호 매장 개점 계획

美 가구업계 아마존 ‘웨이페어’, 시카고에 1호 매장 개점 계획

spot_img

가구업계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미국 최대 온라인 가구 플랫폼 ‘웨이페어'(Wayfair)가 내년 봄 시카고에 제1호 매장을 열고 오프라인 판로를 개척할 계획이다.

17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웨이페어는 시카고 북부 교외도시 윌멧의 쇼핑몰 ‘이든스 플라자'(Edens Plaza) 내에 첫 오프라인 매장을 조성 중이다.

연면적 1만4천㎡ 규모의 이 공간은 1956년부터 2018년까지 유명 백화점 ‘카슨 파이리 스콧 앤드 컴퍼니'(Carson Pirie Scott&Co.)가 있던 자리다.

매사추세츠 뉴포트에 기반을 둔 부동산 개발업체 ‘WS 디벨롭먼트’와 보스턴에 본사를 둔 ‘웨이페어’가 작년 초 이 건물을 사들여 웨이페어 1호 매장으로 재개발을 추진했으며 최근 윌멧 시의회로부터 승인을 얻었다.

트리뷴은 “애초 목표는 금년 중반기 개점이었으나 시의회와 의견 조율을 하다 일정이 늦춰졌다”고 보도했다.

웨이페어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8월 본사 소재지 보스턴 인근인 매사추세츠주 나틱의 ‘나틱 몰’에 전시장을 열었다가 15개월 만에 문닫은 바 있다.

윌멧 시 측은 “웨이페어는 윌멧 이든스 플라자에서 새로운 개념의 소매 상점을 처음 선보일 예정”이라며 “고객에게 맞춤형 솔루션과 영감, 만족스러운 매장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윌멧은 시카고 도심에서 북쪽으로 약 22km 떨어진 미시간호변 마을로 중위소득이 2021년 기준 17만3천967달러(약 2억2천만 원)인 부촌이다.

웨이페어는 지난해 별도 브랜드 ‘조스앤드메인'(Joss&Main)과 올모던(Allmodern) 등의 오프라인 매장을 매사추세츠에 개설했으나 대표 브랜드 웨이페어 오프라인 매장은 현재 없다고 밝혔다.

웨이페어는 2002년 ‘CSN 스토어스’로 설립돼 2007년부터 급성장했으며 2011년 웨이페어닷컴으로 새롭게 출범하고 2014년 기업공개(IPO)를 단행했다.

2021년 기준 활성 사용자 수는 약 3천만 명, 직원 수는 1만6천600여 명, 연간 매출은 137억 달러(약 17조 원)에 달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