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24,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플로리다에 보트피플 500명 상륙…이주민 급증에 당국 비상

美플로리다에 보트피플 500명 상륙…이주민 급증에 당국 비상

“지난 10년 내 가장 큰 규모의 이주 행렬 경험 중”

바이든 행정부의 불법이민자 추방정책 폐기를 기대한 중남미 이주민이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대거 집결한 가운데 미국 플로리다 남부에도 카리브해 지역 출신 이주민 약 500명이 도착했다

2일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주말 사이 이주민 300여명이 플로리다 키웨스트에서 서쪽으로 약 113km 떨어진 드라이 토르투가스 국립공원에 도착했다.

공원 측은 사법당국과 의료진이 이주민을 키웨스트로 옮기기 전에 건강 상태 등을 확인하는 동안 공원을 폐쇄했다.

국립공원관리청(NPS)은 보도자료를 내고 “플로리다키스 제도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최근 공원에는 쿠바에서 보트를 타고 공원 내 섬에 상륙하는 사람들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160여명이 보트를 타고 플로리다키스 제도 다른 지역에 도착했다. 이 가운데 최소 88명은 쿠바에서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에도 인근 다른 지역에서 30여명의 이주민이 추가로 발견됐다.

이들 지역을 관리하는 몬로 카운티의 릭 램지 보안관은 성명을 내고 늘어나는 이주민 때문에 지역정부의 자원이 한계에 도달했다며 연방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램지 보안관은 “이주민이 도착하면 연방 사법당국을 도와 그들이 건강하고 안전한지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보안관실에서 상당한 자원을 투입하게 된다”며 “대규모 이주 문제가 발생할 것이 예상됐는데도 연방정부가 대응 계획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플로리다 남부를 순찰하는 국경경비대와 해안경비대는 최근 몇 달간 주로 쿠바와 아이티에서 오는 이주민을 수백 차례 발견하는 등 지난 10년 내 가장 큰 규모의 이주 행렬을 경험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범죄도시4’ 마동석 “복싱장 운영하며 액션 연마”

"액션을 단기간 준비하는 건 아닙니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계속했고 지금 복싱장을 운영합니다. 복싱 선수들과 스파링을 하면서 내일 촬영이 있으면 바로 연기할 수...

美 무인우주선 ‘달 착륙’ 이틀째…”살아있고 건강, 충전도 양호”

인튜이티브 머신스 발표…사진 등 이미지는 아직 공개 안 해"정확한 위치 파악 중…과학 데이터 다운로드 명령" 달에 착륙한 미국의 민간...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