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30,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콜로라도 장례식장서 부패한 시신 189구 수습…불법영업 추정

美콜로라도 장례식장서 부패한 시신 189구 수습…불법영업 추정

spot_img

‘친환경 매장’ 표방…방부 처리 안 하고 방치한 듯

미국 콜로라도주의 한 장례식장에서 발견된 부패한 시신의 수가 200구 가까이로 늘었다.

콜로라도 수사국(CBI)은 17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프레몬트 카운티 펜로즈에 있는 ‘리턴 투 네이처'(Return to Nature) 장례식장에서 부적절하게 보관된 시신 총 189구를 수습해 카운티 검시관 사무실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앞서 당국은 지난 6일 이 장례식장에서 부패가 진행 중인 시신 최소 115구를 발견했다고 처음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이 장례식장 일대에서 악취가 난다는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었다.

이후 10여일 만에 현장에서 발견된 시신의 수가 74구 더 늘어난 것으로, 이 수치 역시 DNA 분석 등 신원 확인·조사 과정에서 다소 변경될 수 있다고 CBI는 덧붙였다.

수사 당국은 장례식장 운영업체가 범죄 행위를 저질렀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다만 이 사건과 관련해 아직 체포된 사람은 없다.

이 장례식장 운영업체는 웹사이트에 ‘친환경 장례'(Green Burial)를 치른다면서 “방부 화학 물질, 금속, 플라스틱 또는 자연적이지 않은 물품을 사용하지 않아 천연자원 보존, 탄소 배출량 감소 및 서식지 보존을 돕는다”고 홍보했다.

지역 매체 덴버 포스트는 이 장례식장이 지난해 11월부터 면허 없이 영업해 왔으며, 주(州) 규제 당국은 이 업체가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운영 중인 장례식장의 면허도 정지했다고 전했다.

덴버 포스트에 따르면 지역 주민인 한 남성은 지난 6월 어머니의 화장을 위해 이 장례식장을 이용했다고 말했지만, 확인 결과 화장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뉴욕타임스(NYT)는 주 규제 당국이 지난 5일 작성한 문서 내용을 인용해 장례식장 소유주인 존 홀포드가 해당 부지에 유해를 부적절하게 보관한 사실을 숨기려 했다고 전했다.

규제 당국의 문서 기록에 따르면 홀포드는 해당 부지에 “문제”가 있음을 인정했으며, 그곳에서 “박제 작업을 실행했다”고 주장했다.

수사 당국은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되는 사망자 가족들에게 조사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