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직장인 대마초 양성비율 4.3%…합법화 늘더니 25년만에 최고치

美직장인 대마초 양성비율 4.3%…합법화 늘더니 25년만에 최고치

spot_img
美 50개주 중 3분의 2 이상이 의료용·기호용 대마초 사용 합법화
대마초 검사 중단 기업 늘어…NBA, 선수 대마초검사 7월 중단할듯

대마초 양성 판정을 받은 미국의 직장인이 25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지난해 미국 각 기업에서 직원 600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약물 조사에서 대마초 양성판정 비율이 4.3%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는 1997년 이래 최고 기록이다.

대마초의 경우 수주 전에 사용한 것까지 검출이 되기 때문에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하더라도 직장에서 사용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다만 대마초 양성 판정자의 업무 중 사고도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 업무 중 사고 이후 치료를 받는 과정에서 대마초 양성 판정이 나온 직장인은 7.3%에 달했다.

이는 전년보다 9% 늘어난 수치다.

다만 노동력 부족 현상과 약물 검사에 대한 직원들의 반발 등을 감안해 대마초 검사를 중단하는 기업들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연방법에 따라 교통과 건설, 물류, 의료 분야를 비롯해 정부 기관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약물 검사를 받아야 한다.

미국 프로농구(NBA)의 경우 리그와 선수노조가 대마초를 금지약물 명단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단체협약을 논의 중이다.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오는 7월부터 NBA는 선수들의 대마초 사용을 적발하기 위한 임의 검사도 중단할 예정이다.

아마존도 연방법에 따라 약물 검사가 의무화된 운송 등 일부 직종을 제외하고는 채용 시 대마초 검사를 중단했다.

대마초 사용이 확산한 것은 합법화의 영향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 50개 주의 3분의 2 이상이 의료용이나 기호용으로 대마초 사용을 합법화한 상태다.

한편 지난해 미국 직장인에 대한 약물 검사에서 마약으로도 사용되는 암페타민 양성 비율은 1.3%에서 1.5%로 늘었지만, 사회적 문제가 된 오피오이드의 양성 비율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