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5월 30,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실업수당 청구 2만8천건↑…26만1천건으로 21개월만에 최고치

美실업수당 청구 2만8천건↑…26만1천건으로 21개월만에 최고치

spot_img

뜨거운 미국의 고용시장이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5월 28∼6월 3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1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3만3천 건이었던 전주에 비해 2만8천 건이나 증가한 수치로, 21개월 만에 최고치다.

또한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3만5천 건)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지난주에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만8천 건이나 증가한 26만1천 건을 기록한 것은 인플레이션 진정을 위해 긴축정책을 이어 나간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긍정적인 신호가 될 수 있다.

다만 미국의 고용시장이 본격적으로 식어가고 있다고 해석하기에는 이르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지난 2일 노동부가 발표한 5월 고용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는 33만9천개나 증가했다.

또한 3.7%인 실업률도 아직 고용시장이 탄탄한 상태라는 점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76만건으로 전주보다 3만7천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오는 13∼14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둔 연준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당초 6월에는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관측됐으나, 물가와 고용 지표가 예상보다 높게 나오면서 매파(통화 긴축 선호) 진영을 중심으로 11연속 금리 인상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조금씩 높아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