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선거 결과 언제 가시화하나…"최종 집계까지 며칠 걸릴수도"

美선거 결과 언제 가시화하나…”최종 집계까지 며칠 걸릴수도”

spot_img

11월 8일 미국 중간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오면서 언제 개표 결과가 나오고 승패가 확정될지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6일 폴리티코를 비롯한 미국 언론 등에 따르면 미국 8일 오후 6시(이하 미국 동부시간 기준·한국시간 9일 오전 8시)에 켄터키주와 인디애나주의 투표가 종료된다.

이어 오후 7~8시 사이에 동부·중부 지역에서도 투표가 잇따라 끝나며 밤 11시면 서부 지역도 대부분 개표에 들어가게 된다. 이어 9일 오전 1시에 알래스카와 하와이를 끝으로 투표가 완전히 종료되고 개표가 시작된다.

중간선거 개표 결과는 선거 당일 오후 7시~8시 미국 동부지역에서부터 일부 나오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상·하원을 모두 내줄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민주당과 공화당이 접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 노스캐롤라이나 상원 의원 선거나 버지니아 하원 의원 7선거구 개표에서 초반 분위기를 확인할 수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또 8일 오후 10~11시가 되면 중서부 지방에서 개표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선거 윤곽이 좀더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서부에서 개표 집계가 본격화되면 선거 승패에 대한 현지 언론의 분석 기사가 나오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초기 개표 결과는 사전 투표 처리 방식에 따라 공화당이나 민주당이 각각 리드하는 것처럼 보이는 ‘신기루 현상’이 관측될 수 있다고 미국 언론은 보도했다. 민주당 지지자들이 우편투표를 통한 사전 투표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 투표가 언제 개표되느냐가 중요하다는 의미다.

가령 플로리다나 노스캐롤라이나 등은 선거일 이전에 우편투표지 개봉이 허가돼 있다. 그러나 펜실베이니아나 위스콘신 등은 사전 개봉이 금지돼 있다. 이 때문에 투표소 투표가 먼저 집계되고 사전 투표는 시차를 두고 개표 결과에 포함되게 된다.

나아가 캘리포니아 등은 선거일 당일까지 우체국 도장이 찍혀있으면 우편투표가 늦게 도착해도 집계에 포함하기 때문에 최종 개표 결과 확인에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

이 때문에 만약 선거가 정말 팽팽하게 진행된다면 최종적인 선거 결과 확정까지 며칠이 걸릴 수도 있다.

상원 승패를 결정할 수 있는 초경합지로 꼽히는 조지아주의 경우 어느 후보도 50%를 득표하지 못할 경우 결선투표(12월 6일)를 하도록 규정돼 있는 것도 변수다.

초당적 뉴스레터인 인사이드일렉션을 발행하는 네이선 곤잘레스는 “선거 결과와 관련해서는 선거일을 말하기 보다는 선거가 진행되는 주(週)를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어떤 후보 측이 선거 결과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재개표 등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 로나 맥대니얼 공화당 전국위 의장은 이날 CNN에 출연해서 공화당 후보가 패배시 선거 결과를 수용할 것인지를 묻는 말에 “재개표도 해야 하고 법원에도 가야한다”면서 “그런 수단이 다 소진된 이후에 후보자들은 선거 결과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