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24,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서 학비 가장 비싼 대학은 하비 머드 칼리지…연간 1억100만원

美서 학비 가장 비싼 대학은 하비 머드 칼리지…연간 1억100만원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에 소재한 신흥 명문대학 ‘하비 머드 칼리지’가 ‘미국에서 가장 학비 비싼 대학’으로 꼽혔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과 CBS방송 등에 따르면 연방 교육부 산하 국립교육통계센터(NCES)가 최근 공개한 ‘2022 학비 비싼 미국 대학 톱50’ 목록에서 이공계 중심의 리버럴 아츠 칼리지 ‘하비 머드’가 아이비리그 대학들에 앞서 1위를 차지했다.

금년 기준 하비 머드 칼리지 학비는 1인당 평균 7만7천339달러(약 1억100만 원)로 그 어느 대학보다 높았다.

하비 머드 대학 측은 재학생의 70%가 무상 지원금·성적 장학금·근로 장학금·학자금 융자 등의 재정 지원을 받는다며 지원 규모는 학생당 평균 4만3천764달러(약 5천700만 원), 이 가운데 3만5천259달러가 (상환이 요구되지 않는) 무상 지원금 또는 장학금이라고 밝혔다.

1955년 설립된 하비 머드 칼리지의 재학생 수는 작년 기준 905명, 기부금으로 조성된 발전기금 규모는 3억2천만 달러(약 4천200억 원)다.

하비 머드에 이은 2위는 아이비리그에 속한 펜실베이니아대학(7만6천826달러), 3위는 1821년 매사추세츠주에 설립된 애머스트 칼리지(7만6천800달러). 이어 4위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5위 터프츠 칼리지, 6위 다트머스 칼리지, 7위 브라운대학, 8위 노스웨스턴대학, 9위 시카고대학, 10위 웰즐리 칼리지 순이었다.

톱10권 대학들의 연간 학비는 모두 7만6천 달러 이상이었으며 톱50권은 최소 7만3천700달러(9천700만 원)였다.

NCES는 타주 출신 학생 대상 등록금·기숙사비·교재비 등을 합산해 순위를 매겼으며 학자금 지원 및 장학금 혜택 등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범죄도시4’ 마동석 “복싱장 운영하며 액션 연마”

"액션을 단기간 준비하는 건 아닙니다. 어릴 때부터 운동을 계속했고 지금 복싱장을 운영합니다. 복싱 선수들과 스파링을 하면서 내일 촬영이 있으면 바로 연기할 수...

美 무인우주선 ‘달 착륙’ 이틀째…”살아있고 건강, 충전도 양호”

인튜이티브 머신스 발표…사진 등 이미지는 아직 공개 안 해"정확한 위치 파악 중…과학 데이터 다운로드 명령" 달에 착륙한 미국의 민간...

캐나다인 2023년에 16,000명 이상 안락사와 그 문제점

생명의 존엄성에 대한 윤리적 이슈 캐나다는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안락사 제도를 갖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며, 이는 더욱...

제 10회 한인기독교회 축복장학금 접수안내

2024년 한인기독교회에서 준비한 장학사역은 기독교를 바탕으로 한 목회자, 찬양사역자, 선교사,전도사 자녀들을 위하여 장학금을 준비하였습니다. 미래를 이끌어 갈 하나님의 자녀를 축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