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보고서 "미국 성인 5명 중 1명꼴로 우울증 진단받아"

美보고서 “미국 성인 5명 중 1명꼴로 우울증 진단받아”

주별로 편차…웨스트버지니아 27.5%·하와이는 12.7%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의 우울증 조사 보고서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의 우울증 조사 보고서[CDC 홈페이지 캡처]

미국 성인 약 5명 중 1명꼴로 우울증 진단을 받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주(州)별로 편차는 컸다.

15일 미 질병예방통제센터(CDC)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50개 주 18세 이상 성인 약 40만명을 대상으로 우울증 발병 여부를 조사한 결과, 우울증 진단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18.4%로 나타났다.

동부 웨스트버지니아가 27.5%로 가장 높았고, 하와이가 12.7%로 가장 낮은 등 어느 지역에 사느냐에 따라 편차는 큰 것으로 조사됐다.

웨스트버지니아에 이어 켄터키(25.0%), 테네시(24.4%), 아칸소(24.2%) 순으로 높게 집계됐고, 하와이에 이어 캘리포니아(13.9%), 일리노이(15.0%), 뉴저지(15.6%)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또 남성(13.3%)보다는 여성(24.0%)이 우울증 진단을 많이 받았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14.2%)보다는 18∼24세의 젊은 세대(21.5%)가 우울증 진단을 많이 받았다. 25∼44세와 45∼64세는 각각 19.9%와 18.4%였다.

교육 수준별로는 중졸과 전문대졸이 각각 21.0%로 같았고, 고졸은 18.1%로 나타났다. 대졸 이상은 14.9%로 가장 낮았다.

보고서는 “우울증 발병은 지역별로 상당한 차이가 있고 특히, 애팔래치아(북미 동부의 북동에서 남서로 뻗어 있는 산맥) 및 남부 미시시피 밸리 지역에서 높게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어 “우울증 발병은 지리적 편차와 함께 경제적 지위와 의료 서비스 접근성 등 사회적 요인의 영향도 반영한다”며 “애팔래치아 지역은 소득이 낮고 빈곤율은 높고 교육 수준은 낮은 경향이 있으며, 이는 건강과 복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